신세계百, 내달 2일부터 오전 11시 개점
신세계百, 내달 2일부터 오전 11시 개점
  • 승인 2018.06.24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력사에 ‘워라밸’ 제공
신세계백화점이 다음 달 2일부터 백화점 업계 최초로 개점시간을 오전 10시 30분에서 오전 11시로 30분 늦춘다고 24일 밝혔다.

신세계백화점은 “1979년부터 이어져 온 개점시간을 39년 만에 바꿨다”라며 “협력사원에게 일·가정을 양립할 수 있는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 실현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다만 면세점과 함께 운영 중인 본점과 강남점은 외국 관광객 쇼핑 편의 등을 위해 개점시간을 기존 오전 10시 30분으로 유지한다.

신세계백화점은 지난 3월부터 서울 영등포점 등에서 오전 11시 개점을 시범 운영했다.

그 결과 오전 시간은 고객의 방문이 비교적 적어 쇼핑에 큰 영향을 주지는 않지만, 협력사원들의 자녀 등교나 매장 오픈 준비에 도움이 된다는 반응을 얻었다.

신세계백화점 지원본부장 김정식 부사장은 “백화점이 브랜드 협력사원들의 출·퇴근 시간에 직접 관여할 수는 없지만, 영업시간 단축이 협력사원들의 근로시간 단축으로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신세계는 다음달 주 52시간 근로시간 단축에 앞서 올해 국내 대기업 최초로 주 35시간 근무제를 도입하면서 근무시간 단축에 앞장섰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