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극 진출 30년, 무너지는 얼음
남극 진출 30년, 무너지는 얼음
  • 승인 2018.06.25 2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1 ‘시사기획 창’ 오늘밤 방송
KBS 1TV는 오는 26일 밤 10시 ‘시사기획 창’에서 우리나라 남극 진출 30주년을 맞아 쇄빙선 아라온호의 남극 빙붕 탐사에 동행해 취재한 내용을 방송한다고 25일 밝혔다.

제작진은 특히 남극의 얼음들이 녹아내리는 현상에 주목했다.

최근 과학자들은 1992년 이후 남극에서 3조t의 빙하가 녹아내렸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특히 2012년 이후 최근 5년 사이 빙하가 녹아내리는 속도가 급증했다.

얼음이 줄어드는 곳은 대부분 서남극에 집중돼 있다. 가장 많이 녹은 서남극 지역 파인 아일랜드 빙하의 경우 지난 25년간 얼음 두께가 약 30m나 줄어들었다. 1995년부터 2017년까지 25년 동안 지구의 바다 높이는 평균 7.6mm 상승했는데 해수면 상승의 80%가 서남극 지역에서 녹은 얼음에 의한 것이다. 특히 라슨 지역에서는 지난해 6월 서울시 면적의 약 10배에 달하는 거대한 얼음판이 떨어져 나가 충격을 주기도 했다.

광부들에게 탄광의 위험을 경고하는 카나리아처럼 빙붕은 지구 온난화의 위험을 알려준다. 방송에서는 지난 3월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출발한 쇄빙선 아라온호가 라슨 빙붕 탐사에 도전하지만, 얼음길이 막혀 눈물을 머금고 돌아올 수밖에 없었던 안타까운 사연도 소개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