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대구시 “세 가지 정수질 개선 대책 추진”
환경부·대구시 “세 가지 정수질 개선 대책 추진”
  • 정은빈
  • 승인 2018.06.25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병옥 차관, 매곡사업소 방문
모니터링 대상 물질 확대
기존 60개→120개로 늘려
규제대상 외 물질 감시도
구미산단 폐수 활용안 모색
전량 재이용 시스템 구축 검토
활성탄처리법 통해 90% 정수
정수질 분석 결과 공개
홈페이지 배너란 등 통해
시·도민 실시간 정보 제공
대구·경북 시·도민의 식수원인 낙동강 수계에서 과불화화합물이 검출돼 파장이 거센 가운데 환경부와 대구시는 정수질 개선을 위한 세 가지 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20180625_101906
25일 안병옥(사진) 환경부 차관은 대구 매곡정수사업소를 찾아 “현재 대구 수돗물은 안심하고 먹어도 되는 수준”이라며 “해당 물질은 정확한 유해성이 알려진 바가 없기 때문에 외국에서도 권고기준으로만 정해 관리하고 있다”고 재차 설명했다.

이 자리에서 환경부는 과불화화합물 검출 사태를 해결하고 수돗물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과불화화합물 3종 등 모니터링 대상 물질 확대 △구미 산업단지 내 산업폐수 재이용 시스템 구축 △정수질 분석 결과 실시간 공개 등 세 가지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

먼저 환경부는 다음달부터 과불화화합물 3종 등 주요 물질을 수질 오염 물질로 설정, 인근 산업단지 등을 상대로 배출 규제에 나설 방침이다. 모니터링 대상 물질을 기존 60개에서 120개로 확대, 정수질을 오염하지만 규제되지 않고 있는 물질에 대한 모니터링을 대폭 늘리기로 했다.

과불화화합물 배출원으로 지목된 구미 산단을 대상으로 한 규제책도 마련된다.

정부는 오염물질의 낙동강 유입을 근본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구미 산단 내에서 재이용되는 산업폐수 양을 단계적으로 확대하고 궁극적으로 전량을 재이용하는 시스템을 중·장기적으로 구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또 정부와 대구시는 시·도민 불안감 해소를 위해 정수질 분석 결과를 홈페이지 배너 등을 통해 시민들에게 실시간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안 차관은 “구미 산단 폐수 재이용 대책은 오염원 유입을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아주 유력한 대안”이라고 강조하며 “우리나라가 확보한 기술을 고려했을 때 실현 가능하다는 전문가 의견이 있다. 현재 폐수와 하수가 섞여 나오고 있어 이 부분부터 해결해야 한다. 예산 문제는 민간투자 등 방법을 통해 해결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환경부는 정수시설을 통한 과불화화합물 함유량 감소 방안으로 활성탄처리법을 내세웠다.

정부는 물질에 흡착 성질이 있어 활성탄여과지 등 시설을 통해 90% 이상 정수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매곡정수사업소의 경우 지난 1998년 오존 및 활성탄 고도정수처리시설을 갖췄지만 시설용량 부족 등 이유로 효율은 15~20%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

김문수 대구상수도사업본부장은 “분말과 입상 활성탄이 모두 제대로 작동한다면 물질 제거율이 50%를 넘는다. 활성탄 접촉시간이 30분을 넘어야 50% 이상의 효율을 볼 수 있는데 현재 대구시가 갖춘 시설용량 내 활성탄 접촉시간은 최대 10분”이라며 “정수 효율을 높이기 위해 수온 등 여러 복합적 요인이 최적화된 방식으로 운영해야 한다. 시설 개량, 활성탄 주기적 교체 등을 위한 예산 투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은빈기자 silverbin@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