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29일까지 ‘인권주간’
한수원, 29일까지 ‘인권주간’
  • 승인 2018.06.25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전·특강 인문 프로그램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은 올해 ‘세계 인권선언 70주년’을 맞아 인권존중 선도기업으로의 도약에 나섰다.

한수원은 25일부터 29일까지를 ‘인권주간’으로 지정하고, 경주 본사에서 임직원과 협력사 직원, 지역 주민 등이 참여하는 인권 관련 행사를 개최 중이다.

인권주간은 임직원의 인권존중 의식을 높이고, 차별 및 편견을 해소함으로써 한수원 경영방침인 화합·열정의 조직문화를 구현하고자 올해 처음으로 시행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이번 행사 기간에는 인권관련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집중 진행한다. 세부 프로그램은 소수자 인권 주제 사진전(6.25~29), 미술작품 속 인권이야기 특강(6.26), 평창 패럴림픽 출연 예술팀의 인권 콘서트(6.28), 임직원 대상 인권 미디어 교육(6.25~29) 등으로 진행되고 있다.

특히, 인권사진전 「숨은 그림 찾기」는 장애·여성·노인 등의 삶을 스토리텔링 방식으로 구성해 관람객이 사진 속 숨은 인권 문제를 스스로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이밖에도 인권위 대구사무소가 현장 인권상담, 인권퀴 룰렛판 등을 내용으로‘찾아가는 인권사무소’를 운영 등 공공기관으로서의 인권경영 책임을 적극적으로 이행할 방침이다. 경주=이승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