첼리스트 12인의 앙상블 진수
첼리스트 12인의 앙상블 진수
  • 황인옥
  • 승인 2018.06.26 0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를린 필 12 첼리스트 연주회
28일 대구콘서트하우스 그랜드홀
바로크~재즈 다양한 레퍼토리
오케스트라 이상의 하모니 자랑
베를린필12첼리스트사진1
베를린 필 12첼리스트. 대구콘서트하우스 제공


세계적으로 가장 저명한 앙상블, 진정한 첼로의 거장 12인이 대구를 찾는다. 믿고 보는 대구콘서트하우스의 명품(名品)공연 명연주시리즈에 세계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베를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첼로 주자 12인으로 구성된 ‘베를린 필 12첼리스트(이하 12 첼리스트)’가 28일 오후 7시 30분 대구콘서트하우스 그랜드홀에서 공연한다.

베를린필 단원들은 개개인이 모두 세계 최고 수준의 솔리스트이기도 하다. 베를린필 대표 주자들이 자부심 넘치는 이름을 걸고, 오케스트라와는 또 다른 매력의 개성 넘치는 레퍼토리로 한국을 찾는다. 이름하여 ‘베를린필 12첼리스트’. 첼로라는 단일 악기로 구성된 독특한 앙상블이다. 베를린 필하모닉의 ‘12 첼리스트’가 함께 연주를 하게 된 것은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이 베를린 필하모닉의 음악감독을 역임하던 시절 라디오방송에서 율리우스 클렌겔(Julius Klengel)의 ‘12대의 첼로를 위한 찬가(Hymnus f?r 12 Violoncelli)’를 녹음하기 위해 모였던 것이 ‘12 첼리스트’ 역사의 시작이 됐다.

2년 뒤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모차르테움에서 열린 공연에서 언론과 관객에게 호평을 받으면서 이들은 베를린 필하모닉의 명실상부한 앙상블로 인정받게 됐다. 이들은 1978년 독일 텔레비전 방송을 통해 비틀즈의 ‘예스터데이’와 ‘세인트 루이스 블루스’를 포함한 최신 LP 수록곡들을 연주했다. 그 이후 전통 클래식 레퍼토리부터 재즈, 그리고 대중음악에 이르는 넓은 스펙트럼의 연주 프로그램을 관객들에게 선보이는 것이 이들의 전통이 됐다.

2016년 대구 단독 공연으로 큰 화제를 모았던 ‘12 첼리스트’는 당시 파리에서 부에노스 아이레스까지 다양한 첼로 앙상블의 진수를 보여주며 대구 관객으로부터 기대 이상의 찬사를 받은바 있다. 이들은 이번 공연에서 첼로라는 단일 악기로 구성하지만 하나의 오케스트라고 해도 손색이 없을 만큼 풍성한 사운드와 하모니를 관객들에게 선물한다. 바로크 음악부터 슈만으로 대표되는 낭만시대, 재즈, 현대작곡가 작품까지 타임머신을 타고 시간 여행하듯 음악사의 대표적 사조를 탐색한다.

대표적으로 슈만의 ‘로망스 Op.28, No.2’와 같은 전통 클래식을 비롯해 영화 ‘카사블랑카’와 ‘타이타닉’의 주제 음악, 이밖에도 탱고와 보사노바, 재즈, 브라질 풍의 바흐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무대를 채운다. 예매는 티켓링크 1588-7890에서.

황인옥기자 hio@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