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포스코 신용등급 ‘안정적’으로 상향 조정
무디스, 포스코 신용등급 ‘안정적’으로 상향 조정
  • 승인 2018.06.26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채 축소·탄탄한 실적 반영
국제 신용평가기관 무디스가 지난 21일 포스코 신용등급을 기존의 ‘Baa2’(긍정적)에서 ‘Baa1’(안정적)으로 한 단계 올렸다.

이번 신용등급 전망 상향은 무디스가 지난해 10월 포스코의 신용등급 전망을 Baa2 ‘안정적(Stable)’에서 ‘긍정적(Positive)’으로 상향 조정한지 8개월여만이다.

무디스는 포스코의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으로 부여한 데 대해 “계속된 부채 축소와 탄탄한 실적을 기반으로 재정 여건 개선 추세가 향후 1~2년간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을 반영했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이날 한국신용평가도 △우호적인 영업환경과 자회사의 실적개선을 통한 수익개선 △구조조정을 통한 재무안정성 향상 △업계 최고 수준의 사업경쟁력과 다각화된 제품 구성 등을 이유로 포스코의 신용등급 전망을 AA+/안정적에서 AA+/긍정적으로 상향 조정했다.

이에 앞선 지난 11일과 19일에는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와 한국기업평가는 각각 포스코의 신용등급을 BBB에서 BBB+로, AA+/안정적에서 AA+/긍정적으로 한 단계 상향 조정했다.

한편, 포스코는 지난 1분기 연결기준 매출 15조 8천623억원, 영업이익 1조 4천877억원, 순이익 1조 835억원을 기록했다.

포항=이시형기자 lsh@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