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선수단 몸값 합쳐도 獨 크로스 1명과 비슷”
“韓 선수단 몸값 합쳐도 獨 크로스 1명과 비슷”
  • 승인 2018.06.26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비즈니스인사이더’ 집계
국제 시장 이적료 추정치 기반
전체 선수단 몸값은 10배 차


다윗과 골리앗의 대결도 이보다는 덜 했을 것 같다.

27일(한국시간) 러시아 카잔에서 열리는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 한국과 독일의 경기는 어느 면에서 보나 독일의 우위를 손쉽게 전망할 수 있는 경기다.

FIFA 랭킹 1위 독일은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우승팀이고 2002년 한일 월드컵부터 최근 4개 대회 연속 4강 이상의 성적을 낸 세계 최강이다.

독일이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것은 딱 한 번인데 무려 80년 전인 1938년의 일이다.

이때는 16개 나라가 출전해 1회전부터 곧바로 토너먼트 방식으로 진행됐는데 독일은 스위스와 승부차기 끝에 2-4로 져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엄밀히 말해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적은 없는 나라가 바로 독일이다.

반면 한국은 FIFA 랭킹 57위로 이번 대회에서 스웨덴, 멕시코에 차례로 패하면서 독일과 마지막 경기에서 실낱같은 16강 희망을 바라보고 있다.

한국은 독일을 꺾고 같은 시간에 열리는 멕시코-스웨덴 경기에서 멕시코가 이겨야 16강행을 바라볼 수 있다.

한국과 독일의 전력 차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은 역시 프로 선수들인 만큼 선수단 전체의 몸값이다.

미국 경제 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는 이번 대회 개막을 앞두고 32개 출전국 선수단 몸값 가치 순위를 매긴 바 있다.

국제 축구 시장에서 통용되는 이적료 추정치에 기반을 둔 자료였다.

이에 따르면 독일 선수단 몸값 총액은 10억3천만 달러, 우리나라 돈으로 약 1조1천93억원으로 추정됐다.

이는 스페인(12억1천710만 달러), 프랑스(12억1천296만 달러), 브라질(10억8천만 달러)에 이은 전체 4위에 해당하는 액수다.

반면 한국은 9천690만 달러(약 1천44억원)로 추정됐다. 독일의 약 10분의 1 정도에 해당하는 액수로 순위는 23위였다. 특히 독일은 스웨덴과 조별리그 2차전에서 후반 추가 시간에 극적인 결승 골을 터뜨린 토니 크로스 한 명의 몸값 추정치가 9천430만 달러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선수 23명의 몸값을 모두 더한 것과 큰 차이가 없는 셈이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비싼 몸값의 선수는 역시 손흥민으로 5천890만 달러로 추정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