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수원 이전, 정부가 갈등문제 해결하길
취수원 이전, 정부가 갈등문제 해결하길
  • 승인 2018.06.26 2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수돗물 ‘과불화화합물’파동이 시간이 흐르면서 진정되기는커녕 불신의 골이 더욱 깊어지고 있다. 환경부와 대구시가 21일과 24일 마셔도 괜찮다고 발표했고 25일에는 안병옥 환경부차관이 대구 매곡정수사업소를 찾아 정수된 물을 시음하는 등 수돗물불안 잠재우기에 진력했으나 생수사재기 행렬은 끊이지 않고 있다.

‘과불화화합물’ 파동으로 지역 국회의원과 대구시장 등 정치권의 ‘책임론’이 부각되고 있다. 10여년동안 총선과 지방선거 때 마다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후보들은 자신들의 공약에 단골메뉴로 대구취수원 이전을 등장시킨 원죄를 안고 있다. 지난 20대 총선에서는 새누리당 대구·경북 총괄선거대책위원장과 대구지역 출마자 12명이 달서구 두류공원에 모여 시민들 앞에서 무릎을 꿇고 “저희들이 잘못했고, 교만했다. 대구시민을 두려워할 줄 몰랐다”며 취수원이전을 대구 핵심공약으로 내세웠지만 선거가 끝나자 그뿐이었다.

6·13 지방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한 권영진 대구시장도 예외가 아니다. 초선에서 취수원이전을 공약했지만 지난 2015년 3월에 취수원이전을 위한 대구·구미 민관협의회를 구성해 수차례 협의와 국무총리실에 공동건의, 국무조정실 주관 실무협의 등을 거치고도 아무런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이번에도 대구시의 3대 현안해결사업에 이를 포함시켰다.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는 지난 18대 총선부터 20대 총선까지 3차례에 걸쳐 대구취수원 이전을 공약한 전력이 있고, 이낙연 국무총리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취수원이전을 적극 중재해 해결하겠다고 약속한바 있으나 모두 공수표였다.

환경부와 대구시가 수돗물의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개선대책”을 내놓고 있지만 근본대책은 취수원을 구미로 이전하는 것이다. 그러나 구미시는 ‘대구에서 물을 빼 가면 해평취수장의 수량이 줄고 수질도 나빠질 수 있다’면서 반발하고 있다. 지리멸렬한 취수원문제의 마지막 해법은 정부 개입에 있다.

정부가 나서야 할 이유는 여럿이다. 먼저 여러 시·도에 걸쳐 있는 광역수계의 물관리는 중앙정부 소관사항이다. 따라서 지방정부 간 합의만 내세우며 주무부처가 수수방관할 일이 아니다. 또한 10년을 끌어 온 취수원 이전문제는 정부의 갈등조정대상이므로 당연히 정부가 나서야 한다. 더욱 취수원문제가 현 정부의 집중관리대상이라면 재론의 여지가 없다. 대구시민들이 발암물질로 오염된 수돗물을 마시도록 하는 것은 옳지 않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