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키 양창섭 ‘완벽 투구’
루키 양창섭 ‘완벽 투구’
  • 이상환
  • 승인 2018.06.26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와 원정경기 선발등판
6이닝 1실점 맹활약 펼쳐
삼성 무너진 마운드 ‘새 희망’
‘고졸 루키’ 양창섭(19)이 삼성 마운드에 새 희망으로 부상했다.

양창섭은 26일 대전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정규시즌 한화 이글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해 6이닝 1실점의 퀄리티스타트의 완벽한 투구로 승리를 거머쥐었다. 한화 타선을 삼진 5개를 잡아내며 4피안타로 눌렀다. 투구수가 많아지면서 6회 이성열에 1점 홈런을 맞은 것이 흠이었다. 총 투구수는 107개를 기록했다.

이날 양창섭은 신인답지 않은 침착한 경기운영으로 올 시즌 KBO리그 구단 가운데 가장 화끈한 타격을 펼치며 리그 선두권으로 도약한 한화를 상대로 한 승리여서 더욱 의미가 컸다.

지난 3월 28일 프로데뷔 첫 경기인 KIA타이거즈전 선발승 이후 무려 90일만에 맛보는 짜릿한 승리였다. 이날 승리를 거머쥔 양창섭은 시즌 2승1패째를 기록했다.

앞서 양창섭은 지난 4월11일 두산전 에서 119개의 공을 던진 뒤 선수 보호 차원에서 1군 말소 된 후 쇄골 및 발목 부상이 겹치면서 복귀가 지연되다 지난 20일 1군에 콜업됐다. 곧바로 이날 SK전에 선발등판했지만 8피안타(1홈런) 4실점으로 불안정한 모습을 보였다.

이 때문에 이날 등판은 양창섭이 계속 1군 선발진에서 살아남을 수 있느냐 여부가 걸린 중요한 경기였다. 하지만 양창섭은 이날 호투로 주위의 우려를 확실하게 잠재우며 선발투수로서의 입지를 확실하게 굳혔다. 그동안 무너지고 있는 선발 마운드 재건에 뾰족한 해법을 찾지 못하던 삼성으로서는 확실한 대안을 찾은 셈이다. 삼성 김한수 감독도 애지중지하던 10대 선발투수의 호투에 오랜만에 웃음을 되찾았다.

양창섭의 선발승은 최근 팀 에이스 윤성환과 외국인 선수 아델만과 보니아 등 선발진이 잇따라 무너지면서 중하위권 순위경쟁에서 밀리고 있는 상황에서 새바람을 불어일으키기에 충분했다.

이상환기자 leesh@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