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 크루그먼 “부의 분배, 상상보다 훨씬 불평등하다”
폴 크루그먼 “부의 분배, 상상보다 훨씬 불평등하다”
  • 승인 2018.06.27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폴 크루그먼 미국 뉴욕시립대 교수는 27일 “부(富)의 분배는 상상보다 훨씬 불평등할 수 있다”며 “부가 극도로 편향되면 시장이 왜곡되므로 재분배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세계적 경제학자로 2008년 노벨경제학상을 받은 크루그먼 교수는 이날 전국경제인연합회 주최로 서울 여의도 전경련 콘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양극화, 빈곤의 덫 해법을 찾아서’ 특별대담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크루그먼 교수는 “현재 뉴욕시립대 대학원에서 소득분배에 관한 연구를 하고 있는데, 조세회피처에 숨겨진 부가 어마어마하다”면서 “부의 재분배 차원에서 상속에 대해 과세하고 세수를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크루그먼 교수는 “양극화는 1980년대 이후 세계 경제성장의 어두운 단면”이라며 미국 경제학자 브랑코 밀라노비치의 ‘코끼리 곡선’(Elephant graph)을 인용했다.

코끼리 곡선은 세계화가 활발히 진행된 1988∼2011년 전 세계인을 소득 수준에 따라 100개의 분위(가로축)로 줄 세웠을 때 실질소득 증가율(세로축)이 얼마인지를 보여준다.

크루그먼 교수는 “코끼리 곡선의 맨 왼쪽에 해당하는 극빈층의 소득 상황은 그다지 개선되지 않았고 아프리카와 남미, 아시아 일부 빈곤국은 여전히 극빈한 지역으로 남았다”고 밝혔다.

그는 “맨 오른쪽 C 지점은 글로벌 상위 1% 계층이며 A 지점은 중국 및 개발도상국의 중산층을 의미한다”면서 “이들의 소득이 급격히 성장하면서 극빈층과의 격차는 더욱 커졌다”고 설명했다.

크루그먼 교수는 양극화가 심화한 원인의 하나로 무역 확대를 꼽았다.

세계대전 이후 국제무역이 활발해지면서 ‘초세계화’가 진행돼 교역 능력을 갖춘 최상위층과 중간계층이 급격히 성장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그는 “코끼리 곡선의 B 지점은 선진국의 노동자 계급(working class)을 의미한다”며 “극빈층과 마찬가지로 이들의 소득은 정체됐고 불평등은 확대됐다”고 덧붙였다.

크루그먼 교수는 “한국 역시 대단한 경제성장을 거뒀고 부의 분배를 통해 생활이 개선됐지만, 현재는 (평등 정도가) 과거와 같은 수준이 아닐 것”이라며 “이런 현상은 당연히 긍정적이지 않으며, 발전 결과를 공유하는 사회로 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크루그먼 교수는 “양극화는 사회·정치적으로 부정적인 결과를 가져오는데, 미국이 그 부정적인 것의 선봉에 서있다”며 미국 정부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그는 “미국 경제는 계속 성장하고 부는 축적되지만, 평균 수명은 계속 줄고 노동자 계급 사망률은 높아진다”며 “문제 해결을 바라면서 정치적 극단주의가 부상하게 되고, 이는 미국의 정치 지도자들만 봐도 알 수 있다”고 언급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