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뜯소’ 소년농부 한태웅 “농사는 정년퇴직·상사 없어 좋다”
‘풀뜯소’ 소년농부 한태웅 “농사는 정년퇴직·상사 없어 좋다”
  • 승인 2018.06.27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N 예능 ‘풀 뜯어먹는 소리’에 출연한 소년 농부 한태웅이 농촌에 대한 꾸준한 관심을 부탁했다.

지난 25일 첫 방송된 ‘풀 뜯어먹는 소리’에서 한태웅은 특유의 어르신 말투와 느릿느릿한 사투리로 코믹함을 보여줬다.

한 군은 26일 소속사 ‘생각을 보여주는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첫 방송 후 많은 연락이 와 얼떨떨하면서도 감사했다”며 “농촌에 대한 꾸준한 관심이 농촌을 살리는 데 큰 힘이 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많은 분이 같이 일을 도와주셔서 더욱 감사했다”고 덧붙였다.

‘풀 뜯어먹는 소리’ 첫 방송에서 한태웅은 “농사일은 정년퇴직이 없다. 몸만 건강하면 100살까지 할 수 있다. 그리고 상사가 없어서 좋다”며 “내 소유의 소 2마리를 가지고 있다. 염소, 닭은 모두 내 소유다. 이 마을주변의 논들을 다 사고 싶다”고 16세 답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소속사에 따르면 한 군은 농업에 대한 전문적 지식을 바탕으로 농촌을 알리는 인플루언서가 되는 것이 목표이며 ‘흙에 살리라’를 편곡해 부를 예정이다.

16세 어린 나이로 농부가 된 한태웅은 지난해 KBS1 ‘인간극장’과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등 방송 출연을 통해 특유의 말투와 농사에 대한 전문성과 진지함으로 큰 관심을 받았다. ‘안녕하세요’에 함께 출연한 개그맨 정찬우와의 인연으로 최근 ‘생각을 보여주는 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풀 뜯어먹는 소리’에는 한태웅 외에도 개그맨 정형돈, 김숙, 이진호와 배우 송하윤이 출연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