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서 눈물 흘렸던 손흥민 4년 후 러시아서 활짝 웃었다
브라질서 눈물 흘렸던 손흥민 4년 후 러시아서 활짝 웃었다
  • 승인 2018.06.28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막내에서 캡틴으로 ‘눈부신 성장’
브라질 월드컵 알제리전
월드컵 첫 골에도 2-4 분패
아쉬움에 땅 치며 다음 기약
러 월드컵 독일전 주장 맡아
추가시간 골…2-0 승리 확정
안정환·박지성과 최다골 타이
골이야
‘전차군단’ 무너뜨린 쐐기골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독일의 경기. 손흥민이 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흥민(토트넘)이 두 번째 월드컵에서 또다시 눈물을 흘렸다.

그러나 ‘막내’에서 ‘캡틴’이 된 손흥민에게, 4년 전 브라질에서의 눈물과 지금 러시아에서의 눈물은 전혀 다른 것이 됐다.

손흥민은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의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축구대회 조별리그 F조 3차전 독일과의 경기에서 자신의 월드컵 무대 세 번째 골을 넣었다.

마누엘 노이어 골키퍼가 공격에 가담하느라 텅 빈 독일 골문으로 차넣은 손흥민의 골은, 누구도 예상치 못한 한국 승리의 쐐기를 박는 골이었다.

다친 기성용(스완지시티)을 대신해 이날 주장 완장을 차고 그라운드를 누볐던 손흥민은 경기가 끝난 후에도 한동안 그라운드를 떠나지 못한 채 신태용 감독, 동료들과 끌어안고 울었다.

4년 전 대표팀 막내로 생애 첫 월드컵 무대를 밟은 손흥민은 브라질에서도 많은 눈물을 뿌리고 돌아왔다.

조별리그 2차전 알제리전에서 손흥민은 한국이 전반에만 3골을 내주고 0-3으로 끌려가던 상황에서 자신의 월드컵 첫 골을 넣었다.

그러나 손흥민의 분전에도 한국은 2-4로 완패하고 말았고, 경기 후 손흥민은 땅을 치며 아쉬워하다 끝내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진 벨기에와의 3차전이 패배로 끝나 16강 진출이 좌절되자 손흥민은 굵은 눈물을 뚝뚝 흘렸다.

막내면서도 에이스라는 중책을 졌던 손흥민은 지는 것이 싫다며, 또 함께 준비한 선수들, 지도자들, 응원해준 팬들에게도 모두 미안하다며 서럽게 울었다.

그로부터 4년이 지나는 동안 손흥민은 성장을 거듭했다.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로 무대를 옮겨 맹활약하며 세계적인 선수로 도약했다.

두 번째 월드컵을 준비하면서 손흥민은 ‘브라질의 눈물’을 여러 차례 되새겼다. 지난해 말 월드컵 조 편성이 결정된 후 손흥민은 “아직도 브라질의 눈물을 기억한다”며 “2014년 브라질의 눈물이 웃음으로 바뀔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러시아 월드컵 출정식에서도 손흥민은 눈물 대신 국민에게 웃음을 선사하겠다고 약속했다.

비록 16강 진출엔 실패했지만 손흥민을 중심으로 한 태극전사들이 독일전에서 보여준 활약은 국민에게 웃음을 주기에 충분했다.

2차전 멕시코전 패배 이후 16강 좌절을 예상하고 꾹꾹 참았던 눈물을 터뜨린 손흥민은 마지막 순간만큼은 순전한 아쉬움과 미안함이 아닌 다른 의미의 눈물을 흘리게 됐다.

손흥민은 경기 후 보인 눈물에 대해 “선수들에게 고마운 마음이 컸다”며 “부담감을 선수들이 나눠 가져준 데 대해서 고마웠다”고 말했다.

눈물도 있었지만 환한 웃음도 있었다.

손흥민은 월드컵 세 번째 골 만에 처음으로 마음껏 기뻐할 수 있었다.

4년 전 알제리전 득점과 지난 멕시코전 득점 이후엔 팀이 끌려가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세리머니를 할 틈도 없이 추가 공격을 위해 바쁘게 그라운드를 달렸다.

이날 득점 후 손흥민은 환하게 웃으며 양팔을 벌리고 동료들과 환호했다.

독일전 득점으로 손흥민은 안정환, 박지성과 더불어 월드컵 무대에서 가장 많은 득점을 올린 한국 선수가 됐다.

또 유상철에 이어 월드컵 두 경기 연속 득점에 성공한 두 번째 선수로 기록됐다. 유상철의 경우 1998 프랑스 월드컵 마지막 경기인 벨기에전과 2002 한일 월드컵 첫 경기 폴란드전에서 득점한 것이어서 같은 월드컵에서 두 경기 연속 득점은 손흥민이 처음이다.

이날 후반 추가시간 6분 만에 나온 손흥민의 득점은 한국 선수들이 월드컵 무대에서 가장 늦은 시간(연장전 제외) 성공한 골이기도 하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