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청정·환경도시 명성 회복해야”
“상주, 청정·환경도시 명성 회복해야”
  • 승인 2018.06.28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선 7기 최우선과제로 지적
현재 조직, 업무수행에 한계
전담부서 신설·인력확충 필요
상주시는 민선 7기 시작과 함께 최우선적으로 청정·환경도시와 인구증가, 귀농귀촌도시로서의 명성을 회복하기 위한 노력을 경주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전국 한우사육 2위, 육계 1위 및 주민생활에 영향을 끼치는 돼지사육시설과 폐기물재활용시설에 의한 악취문제와 비산먼지, 미세먼지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이 없이는 도시 이미지 상실과 함께 국토중심 및 사통팔달의 도시로서 장점을 포기해야 할 입장이기 때문이다.

현재 상주시 환경부서조직으로는 당장의 민원처리에도 급급할 뿐 아니라 국가환경정책과 주민들의 환경욕구 폭증에 따른 민원수요에 대처하기 어렵고 환경분야의 지속적인 업무증가에 따른 신속하고 질 높은 환경업무 수행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현재 환경분야는 가축분뇨, 미세먼지 및 기후변화대응에 대한 중요성이 증대되고 있다.

특히 상주시의 경우 축산환경사업소에서 직영하던 가축분뇨공공처리시설 및 퇴비화시설과 음식물쓰레기처리시설을 민간위탁하고 행정업무가 환경관리과에 이관돼 부서업무 자체가 지나치게 과중한 상태이다.

상주시의 특성에 맞는 가축분뇨 및 악취 등을 관리하는 전담부서(담당) 신설은 물론 변화하는 행정환경에 따른 타부서와의 업무조정 또한 필요하다는 것이다.

그동안 상주시는 청정도시, 환경도시를 표방했지만, 실재로 구호만 내세웠지 실현을 위한 행정조직의 강화 등에는 무관심했던 것이 사실이다. 상주시보다 인구가 많은 구미, 경산, 포항, 안동이 아니더라도 상주시와 유사한 인구와 환경의 영천시의 경우 이미 환경부서가 환경관리과와 자원순환과로 전문화 및 2원화돼 조직이 강화되고 환경직렬공무원 수를 확충하는 등 환경에 관한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상주시민 A씨는 “도시의 특성상 수질, 대기 및 생태를 담당하는 환경관리과와 기후변화, 가축분뇨, 폐기물 및 청소업무를 수행하는 생활환경과의 2원화 운영이 적절해 보인다”며 “현재 14명인 환경직렬의 공무원이 문경시(20명)와 영천시(25명) 이상으로 확충돼야 한다”고 했다.

상주=이재수기자 leejs@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