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데렐라’ 조현우, 어릴적 꿈 현실로 만든 노력파
‘신데렐라’ 조현우, 어릴적 꿈 현실로 만든 노력파
  • 승인 2018.06.28 2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FC 소속…‘눈부신 활약’
“다른 선수가 나왔어도 선방”
아쉬움 속 겸손함 잃지 않아
3경기 PK 2골 제외 1골 허용
‘넘버 3’서 ‘넘버 1’ 골키퍼로
내가오늘의MOM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독일의 경기. 2-0으로 대한민국이 승리하자 조현우가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성원해 주신 대구시민 여러분과 국민들께 감사 드립니다.”

한국 축구대표팀의 수문장 조현우(대구FC)는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최종전을 마치고 난 후 한참 동안 그라운드에서 아쉬움과 후련함이 교차하는 듯 울먹이는 표정이었다.

이날 세계랭킹 1위 독일전에서 ‘불꽃 선방’으로 2-0 승리의 발판을 놓은 조현우는 “다른 선수가 나왔어도 잘 막았을 것”이라고 겸손함을 잃지 않았다.

조현우는 경기 종료 후 최우수선수인 ‘맨 오브 더 매치’에 선정되는 기쁨을 누렸지만 맘 껏 웃지는 못했다. 대표팀이 조별리그에서 탈락이 확정됐기 때문이다. 세계 최고의 무대에서 최고의 영예를 안았지만 아쉬움이 더 컸다. 그는 “선수와 감독님 모두 국민을 위해 하나가 돼 경기했다”고 소감을 말했다.

그는 이날 승리에도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데 대해선 “우리 경기가 끝나고 멕시코-스웨덴 결과를 알게 됐는데, 마지막 경기라고 생각하니 눈물도 좀 나더라”고 소회를 전했다.

조현우는 이번 월드컵에서 일약 한국축구의 ‘신데렐라’로 부상했다. 그는 이번 대회에서 아무도 예상치 못한 ‘깜짝 주인공’이었다.

김승규(빗셀 고베), 김진현(세레소 오사카)에 이어 대표팀의 ‘넘버 3’ 골키퍼였던 조현우는 지난 18일 열린 첫 경기 스웨덴전에서 장신 공격수를 상대하기 위해 깜짝 기용됐고 눈부신 선방으로 단숨에 ‘넘버 1’으로 발돋움하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그는 신태용 감독의 중용 속에 세 경기 모두 선발로 나서 눈부신 선방으로 주전 골키퍼로 자리 잡았다. 이번 월드컵 조별리그 3경기에서 페널티킥 2골을 제외하고는 1골만을 내주는 활약을 펼쳤다.

조현우의 활약상을 외신에서도 극찬했다. 외국 매체들은 독일전에서 상대 슈팅 26개와 유효 슈팅 6개를 몸을 날려가며 막아낸 조현우가 FIFA가 선정한 이날 경기 맨 오브 더 매치가 됐다고 보도했다. 영국 BBC는 조현우에게 양 팀 통틀어 최고인 8.85점을 줬고 반대로 독일의 ‘명수문장’ 마누엘 노이어에게는 2.59점을 매겼다. BBC는 조현우에 이어 손흥민 8.75, 김영권과 고요한 8.37, 주세종 8.33등으로 평가했다.

또 ‘스포트스타라이브’는 “조현우, 독일이 이길 수 없었던 사나이” 제하 기사에서 “김영권과 손흥민이 골을 넣기 전부터 골키퍼 조현우가 영웅적인 선방으로 독일을 탈락시켰다”고 보도했다. 조현우가 최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뛰고 싶다는 열망을 드러내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가디언도 ‘독일은 28개의 슛을 쐈지만, 조현우를 넘지 못했다“고 감탄했다.

스페인의 골키퍼 다비드 데헤아에 빗대서 ‘소속팀 대구FC의 데헤아’라는 뜻의 ‘대헤아’라고 불린 그는 이번 대회를 통해 ‘대한민국의 데헤아’로 발돋움하게 됐다. 조현우는 K리그 최하위팀 대구 소속으로 팀의 부진에도 눈부신 선방으로 대구는 물론 K리그 팬들을 사로잡으며 스페인 골키퍼 다비드 데헤아에서 딴 ‘대헤아’ ‘대구 데헤아’ 애칭을 얻었다.

그의 활약상을 지켜본 신태용 감독의 눈에 들어 대표팀에 소집된 후 1순위 골키퍼 김승규의 발목 부상 속에 지난해 11월 세르비아 평가전에서 A매치 데뷔전을 치렀다. 그토록 바라던 기회를 잡은 조현우는 스스로 자신의 진가를 입증하며 스타덤에 올랐다.

조현우는 “1998 프랑스 월드컵에서 김병지의 활약을 보고 축구를 좋아하게 됐다”면서 “나도 누군가의 꿈이 되고 싶다”던 월드컵 전 자신의 바람을 현실로 만들었다.

그는 “여기서 끝이 아니라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선수가 되고 싶다”며 “K리그 돌아가서 좋은 모습을 보인 뒤 유럽에도 진출해 한국 골키퍼도 세계에 나가서 잘할 수 있다는 것을 어린 선수들에게 보여주고 싶다”고 포부도 함께 밝혔다.

이상환기자 leesh@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