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산 분화 가능성은?…과학외교
백두산 분화 가능성은?…과학외교
  • 승인 2018.06.25 1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태이론물리센터 국제세미나
국경없는 공동연구 중요성 강조
아시아태평양 이론물리센터(소장 방윤규, 이하 APCTP)는 지난 25일 포스텍 무은재기념관에서 백두산 화산연구 국제협력세미나를 가졌다.

아시아태평양 이론물리센터는 이날 백두산 화산연구 권위자인 제임스 해먼드(James Hammond) 교수(영국 런던대학교 Birkbeck/런던대학교 UCL 지구물리학)를 초빙한 가운데 기초과학 국제협력 관계자와 연구자를 대상으로 백두산 화산연구와 과학기초과학협력 사례를 주제로 세미나를 진행했다.

제임스 해몬드 교수는 UN으로부터 북한과의 공동연구 허가를 받은 세계적인 지진·화산 연구자로 지난 4월 평양을 방문해 북한 연구자들과 실증데이터를 수집하는 등 현재까지 미국·중국·북한과 백두산 화산활동 공동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특히 이번 세미나는 백두산 상층 지각부 마그마 분석 및 분화 가능성 연구 등 북한 기초과학계와 공동 진행 중인 연구결과를 국내 기초과학자들과 공유하고, 백두산 분화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요인에 대한 기초과학 중심의 심층토론을 통해 국경없는 공동연구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기회가 됐다.

APCTP 방윤규 소장은 “남북관계 개선과 관련된 다양한 이슈가 국제적 화두로 부상 중인 현재, 중립적 가치를 기반으로 하는 세미나는 학문의 발전과 세계평화에 기여하는 민간 과학기술외교를 선도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태평양지역 기초과학 연구허브로서 민간과학기술외교의 교두보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APCTP는 전 세계 기초과학계와 활발한 공동연구를 통해 기초과학의 글로벌 위상을 공고히 하는데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포항=이시형기자

lsh@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