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한사람으로 돌아가 김천 발전 노력”
“시민 한사람으로 돌아가 김천 발전 노력”
  • 승인 2018.07.01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보생 김천시장 작별인사
박보생시장퇴임식
지난달 28일 박보생 김천시장이 퇴임식 후 김천시청 공무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보생 김천시장이 지난달 28일 김천문화예술회관에서 민선4·5·6기 12년을 마감하는 퇴임식을 가졌다.

특히 박보생 시장이 민선4기로 처음 당선된 2006년에 공무원을 시작한 새마을문화관광과 정효정 직원이 송별사를 낭독해 의미를 더했다.

각계 각층 시민들의 송별인사가 담긴 영상을 마지막으로 퇴임식에 참석한 시민과 직원들의 손을 일일이 잡고 작별인사를 나눈 후 박보생 시장의 퇴임식은 마무리됐다.

박보생 전 시장은 “시민을 위해 살아온 공직 생활을 마무리하고 시민의 한사람으로 다시 돌아가려니 지나온 날들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간다”며 “그동안 저를 아껴주시고 응원해 주신 모든 분들의 따뜻한 사랑을 가슴에 품고 은혜에 보답하며 김천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보생 시장은 2006년 민선4기 김천시장 당선 이후 5기, 6기를 이어 오며 산업화에 소외되어 낙후된 김천시를 전국에서 가장 기업하기 좋은 도시, 역동의 혁신도시, 시민이 행복한 도시로 탈바꿈하는데 노력해 왔다.

그 결과 대규모 사업단지 구축으로 미래 성장성이 높은 기업들의 대규모 유치 및 투자 유치, 일자리 창출 확대 등으로 매년 줄어들었던 김천시 인구가 다시 회복세를 보이는 등 대한민국 중심도시로 변모하는데 지대한 공을 세웠다고 평가 받고 있다.

한편 이날 퇴임식은 재임 12년을 되돌아본 발자취 영상상영, 재직기념패, 김관용 경북도지사의 공로패, 각 단체들의 감사패 등을 수여했다.

김천=최열호기자 c4y2h8@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