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 머슴으로 일한 11년 행복했다
영천 머슴으로 일한 11년 행복했다
  • 승인 2018.07.01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석 영천시장 진심 전해
퇴임식사진1
김영석 영천시장은 29일 영천시민회관에서 공무원, 관내 초청인사 등 8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1여 년의 임기를 마치고 퇴임식을 가졌다.


김영석 영천시장은 지난달 29일 영천시민회관에서 공무원, 관내 초청인사 등 8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1여 년의 임기를 마치고 퇴임식을 가졌다.

이 날 퇴임식은 영천 최초 민선3선 연임으로 명예로운 퇴임을 하는 김영석 영천시장의 인생 제2막을 축하하며, 임기동안 영천발전을 위해 애쓴 김 시장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자리가 되었다.

김 시장은 퇴임사를 통해 “영광스런 이 자리에서 떠오르는 말은 한 마디”라며 “여러분, 정말 고맙습니다. 그리고 참으로 행복했습니다”라고 진심을 전했다.

또 “영천머슴으로 취임하던 첫 날 벅차오르는 가슴으로 집무실에 앉은 이 후 영천발전 하나만을 염두에 두고 지금까지 달려왔다”며 “다 함께 뛰고 힘을 실어준 시민 여러분과 공직자 여러분이 있어 지금의 영천이 있다고 확신한다”고 회고했다.

그는 “처음 취임 당시 바늘하나도 꽂을 수 없던 열악한 산업단지 상황에서 지금은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되고 영천일반산업단지가 생겨 많은 기업이 영천에 둥지를 틀었다”며 “앞으로도 조성 중인 하이테크파크지구와 군사시설 보호구역이 해제돼 산업단지로 전환되면 영천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이제 영천의 머슴으로 일 했던 지난 11여 년의 추억을 안고 여러분의 정겨운 이웃으로 돌아간다”고 했다.

이 날 행사에서는 김 시장 임기 동안의 영천의 변천과 각계각층 시민들이 김 시장에게 전하는 인사를 담은 영상을 시청하며 지난 11년을 추억하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영천=서영진기자 syj1111@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