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지방의회 양당구도에 기대 크다
대구·경북 지방의회 양당구도에 기대 크다
  • 승인 2018.07.03 2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8대 대구시의회가 첫날부터 파행을 겪었다. 2일 임시회에서 전반기 의장과 부의장 등 의장단을 선출하기로 돼 있었으나 민주당 의원들이 임시회 공고 절차를 문제 삼아 의장단 표결에 불참, 4년간의 의정이 순탄치 않을 것임을 예고했다. 의원정족수 30명 가운데 27명이 초선인데도 구태를 답습하고 있으니 유감스러운 일이다.

대구시의회와 경북도의회의 양당구도가 지역사회의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여당인 민주당이 선전하면서 양당구도를 형성했다. 대구시의회의 경우 의원정족수 30명 가운데 5명이 민주당 소속이고 경북도의회도 9명이 민주당 소속이어서 자유한국당 일색인 시·도의회에 균형된 의정활동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더구나 대구시의회는 사상 최초로 첫 여성 의장까지 탄생, 지역주민들의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다.

기초의회의 경우 대구는 전 지역이 사실상 양당 체제다. 특히 수성구의회는 민주당이 한국당보다 1석 더 많고, 다른 구의회도 민주당과 한국당의 의석차이가 1~3석에 불과할 정도다. 포항과 구미에서도 민주당이 각각 10명과 9명씩 당선됐다. 대구·경북의 광역·기초의회가 모두 양당제시대를 맞게 된 것이다. 대구·경북의 진정한 풀뿌리민주주의는 이제 출발점에 서 있다.

지방의회는 집행기관에 대한 감시와 견제기능이 본연의 책무다. 적절한 긴장관계가 유지될 때 집행부와 지방의회가 상호 존중하면서 지역발전과 주민이익을 위해 헌신하게 된다. 그러나 집행기관과 지방의회가 다수당 일당으로 구성되거나 의회 내부구성원까지 다수당 일색이라면 견제와 비판기능의 작동이 훼손될 우려가 크다. 따라서 그간 대구·경북 지방의회를 특정 정당이 의석을 싹쓸이하면서 부작용과 폐해가 심했던 것을 생각하면 천재일우의 좋은 기회일수도 있다. 무엇보다 집행부에 대한 건전한 견제를 하기보다 야합하는 등의 적폐가 사라질 것으로 기대된다.

대구·경북의 지방의회가 양당구도로 바뀌면서 건전한 정책경쟁을 기대할 수 있게 된 것은 반가운 일이다. 한편 상당수 당선인이 초선인지라 지나친 선명성 경쟁으로 정쟁에 매몰될지 모른다는 우려도 있다. 하지만 여야가 당 차원의 연수를 통해 교육하는 등 노력한다면 그리 어려운 일도 아니다. 한국당과 민주당 지방의원들은 오로지 대구·경북의 미래만 바라보고 선의의 각축을 벌이면서 ‘의정비가 아깝지 않다’는 말이 나오도록 하기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