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하 여군 성폭행 혐의 해군 준장 긴급체포
부하 여군 성폭행 혐의 해군 준장 긴급체포
  • 승인 2018.07.03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르면 오늘 구속영장 청구
해군 장성이 부하 여군에 대해 성폭행을 시도한 혐의로 3일 긴급 체포됐다.

해군 관계자는 이날 언론브리핑에서 “A 장성이 과거에 같이 근무했던 B 여군과 지난달 27일 (함께) 음주를 한 뒤 B 여군에 대해 성폭력(성폭행)을 행사한 사건과 관련, 오늘 새벽 가해자 A 장성을 긴급 체포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 사건은 피해자 B 여군 소속 부대 지휘관이 피해자와 상담과정에서 인지해 즉시 지휘계통으로 보고했다”며 “해군은 A 장성을 보직해임했다”고 전했다.

가해자인 A 장성은 경남 진해에 있는 해군부대 지휘관이고, 계급은 준장이다.

A 준장은 사건 당일 음주 후 다른 장소에서 술을 마시던 B 여군을 전화로 불러낸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은 B 여군의 숙소에서 추가로 술을 마셨고, A 준장은 B 여군이 만취해 항거불능인 상태에서 성폭행을 시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해군 관계자는 밝혔다.

피해자 B 여군은 사건 다음날 새벽에 A 준장의 의식이 돌아왔을 때 추가 성폭행 시도가 있었으나 거부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A 준장은 추가 성폭행 시도는 없었다고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군은 A 준장의 신병을 확보해 범죄혐의를 조사 중이며, 이르면 4일 구속영장을 청구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