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대표축제 활성화 아이디어 ‘우수수’
상주 대표축제 활성화 아이디어 ‘우수수’
  • 승인 2018.07.04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공모전 열어 14건 선정
시민 7건·공무원 7건 입상
상주시는 ‘상주시 대표축제 아이디어 공모전’을 열어 우수제안 14건을 선정하고, 지난 3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시상식을 가졌다.

시민부문 최우수 제안은 정숙정씨의 ‘낙동강 오리알섬에서 펼쳐지는 상주이야기 축제’가 차지했다.

관광 명소가 집중된 경천섬 일원에서 하계축제로 개최하고, 스토리텔링 콘텐츠 강화 및 경천대, 낙동강생물자원관, 수상레저센터 등 주변 관광지와 연계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것이다.

공무원부문 최우수 제안은 미래전략추진단의 조점근 신산업마케팅 담당의 ‘상주 이야기축제(삼백 + 一白의 이야기)’가 선정됐다. 경천섬에 삼백을 주테마로 축제를 개최하되 낙동강 나루터로 운반돼 오던 소금과 우리 민족의 상징인 백의(白衣)를 축제 내용에 접목시켜 차별화를 시키자는 것이다.

공모전은 상주시 대표축제의 활성화를 위해 시민들의 다양한 아이디어를 접목하고, 볼거리, 즐길거리, 먹거리가 풍부한 축제 개최로 지역 홍보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기획됐다.

지난 5월 1일부터 5월 21일까지 21일간의 공모기간 동안 홈페이지, 방문, 우편 등의 방법으로 총 244건이 제출되었으며, 심사를 거쳐 우수 제안으로 시민 7건과 공무원 7건이 선정됐다.

황천모 상주시장은 “시 대표축제 아이디어 공모전에 시민 및 공무원들의 적극적인 참여에 감사드리며, 선정된 우수 제안은 적극 반영해 많은 사람이 찾아오는 축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상주=이재수기자 leejs@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