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IST, 뇌질환 정복 한걸음 다가서다
DGIST, 뇌질환 정복 한걸음 다가서다
  • 김지홍
  • 승인 2018.07.04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재원·엄지원 교수 연구팀
흥분성 시냅스 생성원리 규명
새 치료법 개발 등 활용 기대
DGIST뇌인지과학전공교수-2
고재원 교수
DGIST뇌인지과학전공교수-2
엄지원 교수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디지스트)은 뇌·인지과학전공 고재원·엄지원 교수 공동연구팀이 새로운 뇌 시냅스 생성 원리를 규명했다고 4일 밝혔다. 뇌질환 치료법 개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냅스는 신경계를 이루는 기본단위인 뉴런과 뉴런, 뉴런과 세포사이의 접합관계 또는 부위를 말한다.

연구팀은 시냅스 중에서도 흥분성 시냅스의 생성원리를 규명하고자 관련 접착단백질들을 발굴하고 세부 메커니즘 규명에 집중해왔다. 이들은 접착단백질 중 PTPσ 단백질과 특정 골격단백질들간의 상호작용이 시냅스 생성에 매우 중요하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특히 PTPσ 단백질의 특정요소들이 반응해 발생하는 ‘정상적인 타이로신 신호전달 메커니즘’이 시냅스 생성에 필수적인 요소임을 규명했다.

최근 대규모 인간유전학 연구 결과들이 보여주는 단백질들과 자폐, 조현증, 우울증 등 정신증세와의 연관 가능성을 고려해볼 때, 연구팀이 수행한 이번 실험은 관련 단백질들의 추가 연구를 통해 뇌질환의 원인을 분석하고 치료를 가능하게 하는 중요한 단초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고재원 교수는 “최근 수행된 연구에서도 보고된 바와 같이 PTPσ 단백질은 뉴렉신(neurexin) 단백질과 함께 신경회로 발달을 관장하는 핵심 단백질로 인식되고 있다”며 “관련 연구를 세계적으로 주도하고 있는 우리 연구팀이 심화연구를 수행해 시냅스 및 신경회로 발달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를 진행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지난달 22일자 신경과학 분야 전문 학술지인 ‘저널 오브 뉴로사이언스’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연구는 보건진흥원 세계선도의생명과학사업의 지원을 받았다. 홍하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