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역사·정치·문화 배우러 왔어요”
“한국 역사·정치·문화 배우러 왔어요”
  • 남승현
  • 승인 2018.07.05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국 대학생 28명, 영남대 방문
내달 12일까지 현장학습 진행
사진=영남대
한국을 배우기 위해 영남대를 찾은 태국 송클라대학교 학생들.


태국 대학생들 사이에서 한국 배우기 열풍이 불고 있다.

5일 영남대에 따르면 최근 태국 송클라대학교 푸켓캠퍼스 국제학부 2, 3학년 학생 28명이 한국어와 한국에 대해 배우기 위해 한국을 찾았다.

지난달 15일부터 영남대에서 연수를 시작한 이들은 8월 12일까지 8주간 한국어교육을 비롯해 문화체험과 현장학습 등을 통해 한국을 배운다.

이번에 영남대를 찾은 태국 학생들의 전공은 한국학으로 한국어를 비롯해 한국의 문화와 역사, 정치 등을 배우고 있다. 이들은 재학 중, 방학을 이용해 한국어교육 단기연수과정을 이수한다.

연수생들은 연수기간 중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 대구과학관, 국립대구박물관, 서울 청계천, 제2롯데월드, 울산 현대자동차와 포항 포스코 등 대구·경북의 주요 명소와 산업체 현장, 서울을 오가며 한국의 문화와 경제를 직접 체험한다. 이들은 경주 불국사, 첨성대, 안동 하회마을 등도 둘러보며 전공 수업 시간에 배운 한국의 문화와 역사를 몸소 체험하는 시간도 갖는다.

연수에 참가한 송클라대학교 국제학부 3학년 수티팟 스리폴(Suteephat, Sriphol) 씨는 “K-pop 등 한국 문화에 관심이 많아 한국학을 전공하게 됐다. 지금은 한국어와 한국문화 뿐만 아니라, 한국의 역사, 정치 등 다양한 영역에 대해서도 관심을 갖고 있다”며 “연수 기간 중 한국어 실력도 쌓고, 현장학습을 통해 한국의 다양한 문화를 직접 체험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남승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