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자체개발 ‘챗봇’ 활용 스마트化
포스코, 자체개발 ‘챗봇’ 활용 스마트化
  • 승인 2018.07.05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지능 기술 로봇>
전화걸기에 메일·문자 보내기 가능
직원이 업무용 업그레이드 할수도
업무 경감·효율성 제고 도움 될 듯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오형수) 직원들이 최근 인공지능 기술로 개발된 챗봇(ChatBot) 서비스를 활용해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있다.

‘챗봇(ChatBot=Chatting+Robot)’이란 인공지능 기반 대화형 시스템으로 음성이나 텍스트로 사람과 대화를 나누며 질문에 답하거나 일정 등록을 수행하는 채팅 로봇을 의미한다.

포스코는 지난해 8월 챗봇의 업무 활용성 및 인공지능 기술 검증을 위해 ‘사람찾기AI’ 라는 챗봇 서비스를 시범 오픈 했다. 시범 오픈 당시에는 사람찾기 기능과 자동 전화 걸기만 가능했지만, 이번에 도입한 챗봇은 자동 전화 걸기뿐 아니라 문자, 메일, 문서 보내기도 가능해 졌으며 사내 공공장소 전화번호도 스스로 학습해 안내할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됐다.

특히 포스코는 챗봇 표준환경(플랫폼)을 자체적으로 개발해 사용함으로써 스마트팩토리 플랫폼인 포스프레임(PosFrame)과 더불어 인공지능(AI) 기술을 바탕으로 업무의 스마트화를 주도하고 있다.

포스코가 자체 개발한 챗봇 플랫폼은 직원들이 업무용 챗봇을 스스로 만들 수 있도록 설계됐다. 이로써 담당자는 챗봇을 학습시킬 수 있도록 관리도구를 제공해 본인이 직접 운영, 관리 하기 때문에 자신의 업무 지식을 챗봇에 축적시켜 스스로 학습하도록 유도하며 신규 시나리오를 추가로 개발할 수 있게 됐다.

아울러 회사내에서 발생하는 단순, 반복 문의를 챗봇에 학습시키면 담당 직원들의 업무가 경감될 뿐 아니라 담당 직원들의 부재 시에도 24시간 내 빠른 답변을 받을 수 있어 업무 효율성을 높이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포스코는 하반기에는 직원들의 PC관련 불편사항을 쉽고 빠르게 처리해주는 IT Help챗봇을 추가로 선보일 예정이며, 직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지속적으로 챗봇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포항=이시형기자 lsh@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