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자매도시 이스라엘 홀론 공원’ 조성
안동 ‘자매도시 이스라엘 홀론 공원’ 조성
  • 승인 2018.07.05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영교 등 연결 ‘야간 명소’로
안동 홀론공원 새단장1


안동 낙동강 대로에 ‘홀론공원’이 새롭게 단장돼 도심 속 휴식 공간으로 인기다.

지난 2004년 자매결연도시 이름을 따 조성한 홀론공원은 시민들에게 많이 알려지지 않으면서 시설이 노후되고 수목 과밀 등으로 삭막한 공원으로 변모했다.

안동시는 2억 원을 투입, 수세식화장실, 음수대, 휴게 광장, 쉼터 설치, 무궁화 이식, 야생화 식재 등 시설물을 재정비하고 경관 조명을 설치해 월영교~낙천교~홀론공원으로 연결되는 야간 명소로 재탄생 시켰다.

홀론공원은 1999년 11월 24일 국제교류재단을 통해 양 도시간 교류희망 의사를 타진하면서 시작됐다.

2000년 3월 안동시장이 이스라엘 홀론시를 방문했고 이듬해 11월 홀론시 부시장 일행이 안동을 찾으면서 본격적인 교류가 시작됐다.

이어 ‘부림축제’에 안동시 방문단을 초청하면서 2002년 2월 장승조각가 등 3명이 참가해 안동문화를 알렸다.

홀론시는 2003년 1월 16일 홀론시 입구 1천250㎡의 부지에 장승 13점과 안동시 문양이 들어간 석재 기념비를 설치한 안동공원을 조성했다.

안동시도 2004년 11월 12일 안동시 옥야동 398-9번지 일원 4천㎡ 규모의 홀론공원을 조성했다.

안동시 김태동 공원녹지과장은 “앞으로 노후화된 공원을 적극 정비해 시민이 직접 피부로 체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안동=지현기기자 jhk@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