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직력 갖춘 강호들 ‘세트피스’ 골 늘었다
조직력 갖춘 강호들 ‘세트피스’ 골 늘었다
  • 승인 2018.07.08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의 화두는 ‘세트피스(set-piece)’다.

세트피스란 그라운드에서 공을 멈춰놓고 약속된 플레이를 통해 경기를 운영하는 것인데, 프리킥, 코너킥, 페널티킥 등이 이에 해당한다.

세트피스로 골을 넣기 위해선 선수들 간의 호흡과 조직력이 필요하다.

약속된 플레이로 유기적인 움직임을 보여 득점을 노려야 한다.

준비와 훈련이 잘된 팀일수록 세트피스에서 강점을 보이곤 한다.

이번 월드컵에선 유독 세트피스로 상대 수비를 허물어뜨리는 경우가 많았다.

국제축구연맹(FIFA) 기술연구그룹(TSG)에 따르면,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총 득점 중 39.3%의 골이 세트피스 상황에서 만들어졌다. 최근 3개 대회에서 가장 높은 수준이다.

비디오판독(VAR) 도입으로 페널티킥 판정이 급증한 탓도 있지만, 조직력에 초점을 맞춘 팀이 늘어나면서 세트피스 골이 늘어난 경향도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