쉽고 재미있는 삼국유사 설화 속으로…
쉽고 재미있는 삼국유사 설화 속으로…
  • 승인 2018.07.05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위 사라온 ‘이바구 마을’ 운영
매주 일요일 1차례 정기 공연
군위군은 8일부터 사라온이야기 마을(숭덕관)에서 삼국유사속 설화를 맛깔난 이야기로 만날 수 있는 ‘삼국유사 이바구 마을’ 운영에 들어갔다.

삼국유사 이바구 마을은 삼국유사에 나오는 단군신화를 비롯한 많은 전설과 설화를 어린이들이 쉽고 재미있게 접근 할 수 있도록 각색하여 구연동화 형식으로 들려주는 주민참여형 관광체험 프로그램으로 전년도에 이어 2년째를 맞았다.

군위 삼국유사이바구꾼 양성과정의 수료생과 교육생들이 배움을 나눔으로 실천하고자 자발적인 참여로 이뤄지는 프로그램은 매주 일요일 오후 3시 1차례 정기적으로 공연하며 사라온이야기마을과 연계하여 단체예약 등이 있을 경우 탄력적으로 조정 운영할 계획이다.

삼국유사 이바구꾼 회장을 맡고 있는 송정옥씨는 “이바구꾼이 어린 아이들에게 삼국유사를 만나는 첫 인상이 된다는 책임감을 가지고 삼국유사의 고장 군위를 알리는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군위=김병태기자 btki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