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려니 숲의 여름
사려니 숲의 여름
  • 승인 2018.07.08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토에세이-사려니숲의여름-강나희


포토에세이-강나희_사진작가
강나희
사진작가
구름이 지나가고 굵은 빗방울들이 숲 안에 가득 내렸습니다.

비 개인 후 삼나무 너머로 자욱한 안개가 주는 청량감은 산수국이 넘쳐나는 사려니 숲만 가능한 풍경입니다.

꽃보다 더 꽃다운 도체비 꽃, 사려니 산수국.

촉촉이 물기를 머금은 성스럽고 또 다른 몽환적 신비감을 온 몸으로 마음껏 느낄 수 있는 아름다운 제주 사려니 숲을 소개합니다.

꾸미지 않은 소박한 아름다움이 지천으로 묻어나는 것은 초입부터 이어지는 눈 맞춤의 시간이 길어지는 이유입니다.

일상에 지친 우리들을 말없이 품어주고 마음껏 고립될 자유를 느낄 수 있는 유일한 곳. 나무의 감촉 그리고 흙의 기운과 냄새. 사려니 숲을 찾는 모든 분이 진정 자연과 함께 어울리는 소중한 공간이길….

(제주에서는 산수국을 도체비 꽃이라 부름)


독자투고 환영합니다. 053-424-0004 dgnews@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