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일만항 상반기 물동량 ‘껑충’
영일만항 상반기 물동량 ‘껑충’
  • 김상만
  • 승인 2018.07.08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말 기준 5만6천296TEU
전년동기 대비 25.5% 증가
북방물류 거점항 역할 기대
영일만항야드전경
영일만항 야드 전경.


올해 영일만항의 컨테이너 물동량이 6월말 기준 누적 5만6천296TEU를 달성했다.

지난해 상반기 4만4천826TEU 대비 25.5% 증가한 수치로, 2012년 이후 최고 증가율을 기록했다.

영일만항의 올해 목표는 수출입 화물 12만5천500TEU를 처리하는 것으로 충분히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품목별로는 자동차의 물동량 증가세가 가장 높았다.

자동차 물동량은 2만3천265TEU를 처리하며 지난해 동기 대비 60%가 증가했으며, 철강 관련 화물은 2만9천338TEU를 처리해 6%, 우드펠릿은 111% 증가했다.

자동차와 철강은 각각 올해 목표 대비 56%, 62%를 처리, 목표 물동량 초과 달성이 기대된다.

우드펠릿 화물도 올해 발전소 구매 물량이 하반기부터 본격 수입돼 꾸준한 상승세가 전망된다.

한편, 경북도는 영일만항의 환동해·북방물류 거점항만 육성을 위해 항로 개설 및 물동량 확보를 통한 항만 활성화에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올해 하반기 선사, 화주, 포워더를 대상으로 영일만항의 항만 인프라와 서비스 항로, 인센티브 지원 등의 혜택을 홍보하고 항만 이용자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포트세일즈를 추진한다.

또 인입철도 준공에 대비해 대구·경북은 물론 강원지역 화주에 대한 물동량 유치 활동도 적극 추진키로 했다.

정재훈 경북도 항만물류과장은 “지난해 영일만항의 물동량이 그 동안의 부진을 씻어내고 전년 대비 14% 증가하면서, 그 추세가 올해에도 지속되고 있다”면서 “경북도는 신규항로 개설과 화물 유치 등 영일만항 활성화를 통해 북방물류 거점 항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김상만기자 ks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