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경제도 美中 무역전쟁 대책 마련해야
지역경제도 美中 무역전쟁 대책 마련해야
  • 승인 2018.07.08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경제 1, 2위의 미국과 중국이 지난 6일 사상 최대의 무역전쟁에 돌입했다. 미·중 양국이 서로의 교역품에 고율관세를 부과하면서 G2의 패권전쟁이 시작된 것이다. 더욱이 양국은 2차 보복까지 경고하고 있어 전면전으로 확산될 가능성이 높다. 양국의 무역전쟁이 글로벌 보호무역주의로 번질 우려마저 없지 않다. 무역 의존도가 높은 한국에 엄청난 피해가 예상된다. 대구·경북 지역도 만약의 사태에 대비한 대책마련이 시급하다.

우선 양국 무역전쟁의 규모가 놀랍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 상품 818개 품목에 340억 달러 규모의 고율관세를 부과하기 시작했다. 160억 달러 상당의 상품에 대해서도 2주 내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한다. 엄청난 무역적자를 명분으로 내세운 미국이 전면전 수준의 무역전쟁을 선포한 것이다. 중국도 당하고 있을 수만은 없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표밭인 중서부 지대 등을 겨냥한 545개 품목을 관세 부과 대상으로 선정했다.

이 무역전쟁에서 양국의 명분이 어떠하든 내면적으로는 미국과 중국이 세계의 패권을 잡기 위한 정치전쟁을 벌이고 있다. 미국이 고율관세 대상으로 선정한 대부분의 품목이 중국 정부가 첨단산업으로 육성하고 있는 ‘중국제조 2025’와 관련된 제품이다. 중국 또한 세계 최강국이 미국을 제치고 자기가 세계 1위가 되겠다는 소위 시진핑 국가주석의 ‘중국몽’을 실현하겠다는 속셈이 근저에 깔려 있다. 서로가 물러설 수 없는 싸움이다.

한국으로는 미·중이 수출대상 1, 2위 국가이다. 중국이 한국 수출의 25%, 미국은 12%를 차지하고 있다. 무역 의존도가 GDP 대비 68%에 이르는 한국 경제가 무역전쟁의 당사자인 미·중보다 더 큰 피해를 입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무역전쟁으로 한국의 대 중국 수출 중 78.9%를 차지하고 있는 우리의 중간재 수출이 직접적인 타격을 받지 않을 수 없다. 미·중의 무역분쟁이 장기화할 경우 한국경제는 치명상을 입을 전망이다.

대구·경북 지역도 미·중 전쟁의 유탄을 피해 갈 수는 없다. 우리지역 대중 수출 주력 품목인 자동차 부품이나 LCD, 무선통신기기 부품 등의 중간재가 큰 타격을 입을 전망이다. 자동차, 기계, 철강 분야는 대부분이 중국 내수용으로 수출돼 단기적으로 큰 영향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사태가 장기화하면 대구·경북 경제도 온전할 수 없다. 지역 경제도 무역전쟁의 추이를 주시하면서 만반의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