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 선배’ 김은정, 스케이트 강사와 화촉
‘안경 선배’ 김은정, 스케이트 강사와 화촉
  • 승인 2018.07.08 2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팀킴’ 멤버들 축하공연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여자컬링 은메달을 목에 건 ‘팀 킴’의 주장(스킵) 김은정이 7일 결혼했다.

김은정은 7일 대구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신랑은 대구 지역 스케이트 강사로 김은정과 약 5년 만남을 이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초희 등 김은정과 함께 평창 은메달 쾌거를 이룬 ‘팀 킴’ 멤버들은 결혼식에서 ‘특별 공연’을 펼쳤다.

김은정은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늘 뿔테 안경을 착용하고 진지한 표정으로 경기에 임해 ‘안경 선배’라는 별명을 얻었지만, 결혼식에서는 안경 없이 환한 표정을 지었다.

김민정 감독을 이어 ‘팀 킴’에서 두 번째로 결혼한 김은정은 변함 없이 선수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