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치벤학원, 44년째 경주 수학여행
日 치벤학원, 44년째 경주 수학여행
  • 승인 2018.07.09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민지배 사죄’ 이사장 신념
누적 방문 학생수 2만1천여명
일본치벤학원44년째수학여행단경주방
지난 8일 주낙영 경주시장이 일본 치벤학원 학생들의 경주방문에 감사의 뜻을 전하고 있다.





일본 나라(奈良)와 와카야마(和歌山) 지역의 명문 사학 치벤학원에서 경주로 수학여행단을 44년째 보내 화제다.

일본에서도 매우 이례적인 일로, 치벤학원의 설립자인 故 후지타 테루키요 초대이사장이 1975년부터 ‘일본의 한국 식민지배에 대한 사죄의 뜻’과 ‘일본 문화의 원류는 신라와 백제’라는 것을 가르치기 위해 시작됐다고 한다.

지금은 선친의 유지와 교육이념을 이어받아 후지타 키요시 이사장이 그 전통을 이어가고 있다.

올해는 치벤학원의 와카야마고등학교와 나라 칼리지, 나라 고등학교에서 43명의 학생이 8일, 9일 경주를 방문했다.

이들은 대전과 공주를 거쳐 자매학교인 서울 한양공고 학생들과의 교류회를 12일 출국한다.

현재까지 경주로 수학여행을 다녀간 학생은 무려 2만 1천여 명에 이른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지난 8일 더케이호텔에서 가진 치벤학원 학생들과 의 환영간담회에서 “양국 학생들의 교류가 많을수록 한·일 관계의 미래는 밝아지고 보다 발전적인 관계로 나아갈 수 있다”며 “향후 지역 고등학교와의 자매결연, 홈스테이, 문화체험 등으로 교류의 폭을 확대해 나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후지타 키요시 이사장은 “내년에도 변함없이 수학여행단이 경주를 방문할 것”이라며, “더 많은 수학여행단이 경주를 찾아 지역 학생들과의 교류의 폭을 넓혀나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경주=이승표기자 jc7556@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