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다 정치적 발언 논란...4강전 출전금지는 모면
비다 정치적 발언 논란...4강전 출전금지는 모면
  • 승인 2018.07.09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전 승리 이후 정치적으로 해석될 수 있는 우크라이나 관련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크로아티아 대표팀 도마고이 비다가 준결승 출전정지 징계는 면하게 됐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비다의 발언이 담긴 영상을 검토한 후 비다에게 경고를 하는 선에서 그치기로 했다고 AFP통신 등이 9일(한국시간) 보도했다.

지난 8일 러시아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8강전에서 연장전 골을 넣은 비다는 승부차기 끝에 경기에서 승리한 직후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승리를 자축하는 짧은 영상을 올렸다.

우크라이나 축구팀 디나모 키예프에서 뛰고 있는 비다는 이 영상에서 “우크라이나에 영광을!”이라는 구호를 외쳤다. 이 구호는 러시아에 반대하는 친(親) 유럽연합(EU) 성향 우크라이나 민족주의자들이 주로 외치는 구호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