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도 막았다...이제는 케인”
“메시도 막았다...이제는 케인”
  • 승인 2018.07.09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로아티아 달리치 감독
4강전 자신감 드러내
20년 만에 월드컵 8강 진출에 성공한 크로아티아의 즐라트코 달리치(52) 감독이 ‘종가’ 잉글랜드와 4강전을 앞두고 득점왕 후보 해리 케인(토트넘) 봉쇄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달리치 감독이 이끄는 크로아티아는 지난 8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의 피시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8강전에서 개최국 러시아와 120분 연장 혈투 끝에 2-2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4-3으로 이겨 준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크로아티아는 오는 12일 오전 3시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잉글랜드와 준결승을 펼친다.

달리치 감독은 9일 BBC와 인터뷰에서 “우리는 이미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도 막아냈다”라며 “잉글랜드의 해리 케인도 잘 대응할 수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는 “잉글랜드의 케인과 라힘 스털링이 위협적인 존재다. 눈에 띄는 약점도 없다”라고 잉글랜드의 전력을 높이 평가했지만 “크로아티아의 힘을 믿는다. 우리는 잉글랜드를 두려워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