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철, 무더위 지친 직원 건강 챙긴다
포철, 무더위 지친 직원 건강 챙긴다
  • 승인 2018.07.10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열작업장 대상 순회 진료
야간근무자 숙면실 운영도
포항-순회진료(2)
포항제철소 건강관리과 직원들이 ‘혹서기 현장 순회진료’ 활동을 펼치고 있다.



포스코 포항제철소가 혹서기 무더위와 고열작업 등으로 지친 직원들의 건강을 챙기기 위해 순회 진료와 숙면실 운영 등 다양한 건강관리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포항제철소는 지난 6월말부터 이른 무더위 속에도 조업에 매진하는 직원들의 건강을 챙기고자 고열작업장을 대상으로 순회 진료에 들어갔다.

의사·약사·간호사, 산업위생사 등으로 구성된 건강증진섹션 진료팀은 오는 8월 말까지 매주 고열작업장과 수리작업장을 찾아 작업자들의 질병 상담, 혈압, 건강상태 등을 검사하고 이에 맞춰 전문의약품을 무상으로 지원한다.

특히 무더위가 절정인 7~8월에는 제선, 제강, 열연 등 고열 작업장을 집중 방문해 건강상담을 실시하고 보호구 착용요령 등 안전교육도 병행할 계획이다.

또한 포항제철소는 오는 16일부터 9월 3일까지 무더위로 낮시간에 숙면에 어려움을 겪는 야간조 근무자들을 위한 수면실을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할 예정이다.



포항=이시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