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 中 소관시 교류협력 방안 논의
영주, 中 소관시 교류협력 방안 논의
  • 승인 2018.07.09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표단 5명 홍삼업체 등 견학
영주중국소관시대표단영주방문
영주시는 지난 6일 중국 광동성 소관시 대표단 환영행사를 가졌다.


영주시는 한동안 주춤했던 대중국 국제교류가 다시 재개됐다고 10일 밝혔다.

영주시와 국제우호교류도시인 중국 광동성 소관시 대표단은 지난 6일부터 7일까지 영주시를 방문했다.

화쉬추 소관시 위원회 조직부장을 비롯한 5명의 방문 대표단은 1박 2일의 짧은 일정을 쪼개어 풍기인삼시장과 홍삼제조업체를 둘러보고 풍기인삼의 우수성을 확인했다.

또한 김재광 영주시 부시장과의 간담회에서는 그동안 쌓아온 양도시의 신뢰관계를 확인했으며 향후 우호 증진을 위한 교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현재 영주시 경제활성화실에는 국제자매도시인 중국 안휘성 박주시 공무원 쯔위씨가 근무하고 있다. 영주시도 임상호 주무관이 7월 1일부터 박주시에서 근무를 시작해 2003년에 시작된 양도시의 공무원 상호파견근무가 성공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오는 8월에는 지난해에 이어 중국 소관시의 청소년 20여명이 영주시를 방문해 선비문화체험의 기회를 가지게 된다. 영주시의 청소년 40여명도 2회에 걸쳐 10월 중국 제녕시와 12월 소관시에서 중국문화를 체험할 예정이다.

장욱현 시장은 “국제교류가 당장에 뚜렷한 이익이 있는 것처럼 보이지 않을 수 있다”며 “하지만 1999년에 교류를 시작해 올해 홍삼제품을 고향납세 답례품으로 선정한 일본 후지노미야시의 사례처럼 장기간에 걸쳐 다져진 신뢰를 바탕으로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영주=김교윤기자 kky@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