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북구 초교 집단 식중독 의심 증세…역학조사 나서
대구 북구 초교 집단 식중독 의심 증세…역학조사 나서
  • 남승현
  • 승인 2018.07.11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지역 A초등학교 학생들이 식중독 의심 증상을 보여 보건 당국이 역학 조사에 나섰다.

11일 대구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북구 A초등학교 일부 학생들이 고열 및 복통, 설사 등 식중독 의심 증상을 보인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조사 결과 이 학교 재학생 535명 가운데 50여명이 이 같은 증상을 호소했다.

이에 따라 교육청은 대구시, 대구식약청, 대구 북구청 등과 합동으로 유관기관 협의체를 구성, 역학 조사에 나섰다. 조사결과는 10여일후 확인될 예정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신속하고 정확한 원인 규명을 위해 보건당국과 긴밀히 협조하고 역학조사 결과 등에 따라 학교밥상 실시 여부 등 후속조치를 실시하겠다”며 “학생들의 건강과 위생관리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남승현기자 namsh2c@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