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원전 부지 정부가 매수해야”
“천지원전 부지 정부가 매수해야”
  • 이창준
  • 승인 2018.07.11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 비상대책위 회의
“에너지정책 심각하게 재검토”
바른미래당 김동철 비상대책위원장은 11일 건설이 중단된 천지원전에 대해 “법적 매매계약이 이미 체결되어있는 만큼, 정부는 토지매입을 즉시 이행하라”고 요구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제9차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어제 저희 바른미래당은 경북 영덕 천지원전 현장을 방문했다”면서 “천지 1, 2호기 건설 중단으로 인한 주민피해가 막대한 곳이므로 정부는 주민피해가 최소화되도록 각별한 노력이 있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원전을 대체할 친환경 전력수급 방안이 마땅하지 않은 상태에서 해마다 늘어가는 전력수요를 감당해야 하며, 건설 중인 원전의 중단으로 인한 사회적 문제와 주민 피해, 원전건립 기술력 유지 등 탈 원전에 대한 재검토 의견이 여러 방면에서 대두되고 있다”며 “탈원전 속도를 포함한 국가 에너지정책을 심각하게 재검토 해야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그는 “지난 9일 국내 원자력기술 분야 산학연 전문가 5천여 명이 참여하고 있는 한국원자력학회도 에너지 정책은 정치적 가치가 아닌 국가 실익이 우선이라면서, 탈원전 정책을 포함한 국가 에너지 정책의 과학적 재검토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스웨덴과 프랑스, 일본, 미국 등 이미 탈원전을 선언했던 주요 선진국들도 최근 재검토에 들어갔다”면서 “국가 주력산업이자 기반시설 건설문제에 대해 여론조사 등을 통해 결정한다는 것은 무책임할 뿐만 아니라 국가 정책에 대한 무소신이나 다름없다”고 정부를 겨냥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또한 “최근 2차 여론조사를 보면, 지난해 탈원전을 결정지었던 1차 여론조사 결과와 달리 원전의 확대 및 유지 의견이 10%p나 높아졌고, 축소의견은 7%p 감소했고 특히, 확대 및 유지 의견이 축소 의견보다 20%p나 높아 과반을 넘었다”고 주장했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