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동강 토론회’ 수질개선 해법 찾기를
‘낙동강 토론회’ 수질개선 해법 찾기를
  • 승인 2018.07.11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낙동강 유역의 물 문제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낙동강 수계 광역단체장들이 머리를 맞댈 것이라 한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을 비롯해서 이철우 경북도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오거돈 부산시장, 김경수 경남지사 등 영남지역 자치단체장들이 회동에 참여할 예정이라 한다. 낙동강유역환경청 주관으로 해당 지역 국회의원들까지 참여하는 ‘낙동강 순회토론회’를 개최해 낙동강 물 문제의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는데 힘을 모으겠다는 것이다.

환경부는 이달 말경 경남 창원에서 낙동강 물 문제 해결을 위한 첫 순회토론회를 갖기로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한다. 이들이 한 자리에 모여 남강댐 수질개선 대책, 낙동강 물 유해물질 관리방안, 낙동강 재자연화 및 생태복원 방향 설정 등을 토론해 물 관리 통합 체제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대구와 구미 간의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는 대구 취수원 문제도 자연히 거론될 것으로 보여 결과에 대구 시민의 관심이 모아진다.

낙동강은 영남지역 1천300만 주민의 젖줄이다. 그러나 강물 오염사건이 끊이지를 않고 있다. 1991년 패놀 오염사건과 황산오염으로 인한 물고기들이 떼죽음 사건, 1994년 발암물질 방류로 인한 악취사건 등 수많은 수질오염 사태가 있었다. 지난달에도 신종 환경 호르몬과 발암물질인 과물화핵산술폰산이 다량으로 검출돼 대구시가 발칵 뒤집혔었다. 낙동강 순회토론회에서 낙동강 물 오염방지를 위한 획기적인 대책이 나올지 기대된다.

대구시민의 주요 관심사는 대구 취수원을 구미공단 위쪽으로 이전하는 문제이다. 대구시와 경상북도, 구미시가 이 문제를 놓고 지난 10여년 동안 갈등을 빚고 있다. 대구 취수원 이전에 대한 43만 구미시민은 시각은 여전히 부정적이다. 구미시는 대구시민이나 구미시민이 마치는 수돗물이 모두 같은 2급수로 차이가 없다고 주장한다. 대구 취수원에서 검출되는 유해물질도 허용 기준치 이하로 먹는 물 수질 기준에 적합하다는 주장이다.

낙동강 수질에 대해서는 대구시와 경북, 경남도, 부산시의 입장이 모두 각각 다르다. 대구 통합공항 이전문제를 놓고도 대구·경북과 부산, 울산, 경남이 갈등을 빚고 있다. 유해물질은 구미보다 대구에서 더 많이 유출된다는 주장도 있다. 낙동강 물 문제는 해결해야 할 과제가 첩첩산중이다. 대구시장이 취수원 이전 문제에 직을 걸겠다고 했고 경북도지사도 전향적으로 검토하겠다고 했다. 낙동강 토론회가 성과가 있기를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