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창출력 하락 이유·대응 점검”
“고용창출력 하락 이유·대응 점검”
  • 최대억
  • 승인 2018.07.11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관계자 밝혀
청와대가 지난달 고용동향에서 취업자 증가폭이 5개월 연속 10만 명 전후로 머무는 것에 대해 구조적 문제가 반영된 것으로 보고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청와대 관계자는 11일 “고용동향이 지난달보다는 나아졌지만 취업자 수가 많이 부진한 것에 대해 우려를 가지고 있다”며 “우리 경제의 고용창출력이 떨어진 이유와 대응을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통계청이 발표한 6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는 2천712만6천 명으로 1년 전보다 10만6천 명(0.4%) 증가하는 데 그쳤다. 제조업 취업자는 감소 폭을 늘려가며 석 달 연속 줄었고 임시직과 일용직의 감소폭도 두드러지는 등 취업자 증가 폭이 5개월 연속 10만 명 전후에 머무르는 데 따라 일자리 상황이 ‘쇼크’ 수준에서 벗어나지 못한다는 해석이 나온다. 취업자 증가 폭은 올해 2월 10만4천 명을 기록하며 1년 9개월 만에 10만 명대로 떨어졌다.

3개월 연속 10만 명대를 기록하다가 5월에 10만 명 선이 무너진 다음 6월에 10만 명 선을 회복했지만 여전히 부진하다는 게 대체적인 평가다.

이러한 고용 상황은 금융위기 이래로 가장 좋지 않은 흐름이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2008년 9월부터 2010년 2월까지 취업자 증가 폭은 18개월 연속 10만 명대 이하를 기록한 바 있다.

최대억기자 cde@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