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들아 먼저 간다”…경주 여중생, 유서 남기고 투신자살
“친구들아 먼저 간다”…경주 여중생, 유서 남기고 투신자살
  • 승인 2018.07.11 2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오후 4시 27분께 경북 경주시 안강읍 한 아파트 뒤편 도로에서 이 아파트 9층에 사는 A(15·중1)양이 추락해 숨져 있는 것을 행인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A양은 ‘친구들아 미안하다, 먼저 간다’는 요지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양이 자신의 집에서 스스로 뛰어내렸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경위와 동기 등을 조사 중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