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核, 단숨에 해결될 사안 아니다”
“北核, 단숨에 해결될 사안 아니다”
  • 승인 2018.07.12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폼페이오, ‘빈손 방북’에 반박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1일(현지시간) “북한으로 하여금 그들이 오늘날 보유하고 있는 핵무기가 그들에게 안전 보장책이 아닌 위협을 가져다주는 것이라는, 근본적인 전략적 결정을 하도록 하는 것은 수십 년에 걸친(decades-long) 도전”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수행을 위해 벨기에 브뤼셀에 도착,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고 미국 CNN방송이 보도했다.

북핵 문제가 성격상 단숨에 해결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함으로써 ‘빈손 방북’ 논란이 제기되고 있는 데 대해 반박한 것으로 보인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는 그 나라 전체가 그들이 전략적으로 잘못 해왔다는 걸 이해하도록 해야 한다”며 “김(정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그걸 이해한다고 말했다. 나는 거기에 있었고 그걸 봤다”고 말했다.

CNN은 이에 대해 “폼페이오 장관은 앞에 놓인 길이 한참 남아 있으며, 변화가 일어날지는 북한에 달렸다고 말했다”며 “북한이 여전히 핵무기 프로그램과 관련해 무엇을 하고 무엇을 하지 않을지에 대해 공개적으로 선언하지 않은 가운데 폼페이오 장관은 이에 대한 좌절감을 누그러뜨리려 했다”고 풀이했다.

폼페이오 장관이 언급한 ‘수십 년에 걸친’이라는 표현에 대해 국무부는 “미국이 그동안 얼마나 오랫동안 북한의 핵무기 위협에 직면했었는지를 의미하는 것이지, 이 위기를 해결할 시간표를 언급한 게 아니다”라고 설명했다고 CNN은 전했다.

CNN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이 자리에서도 북핵 문제 해결이 ‘수십 년에 걸친 도전’이라는 점을 언급하며 “북한은 수십 년간 그 주민들에게 핵무기가 없다면 그 나라는 서방 세계, 미국, 그 외 다른 나라들로부터 공격을 받을 위험에 처했을 것이라고 말해왔다”고 언급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