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에게 당신이 필요한 이유
아이에게 당신이 필요한 이유
  • 승인 2018.07.11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효정
우리아이 1등 공부법 저자
이번 주에 비슷한 전화를 두 통 받았다. 한 통은 초등 4학년 여자아이 엄마의 전화였고, 한 통은 중학교 2학년 남자아이 엄마로부터 받은 전화였다.

초등여아의 엄마는 아이가 학교에서 속상한 일이 있으면 울면서 전화한다는 것 때문에 상담을 요청했다. 엄마는 아이가 학교에서 친구들과의 갈등을 빚을 때마다 전화를 한다면서, 왜 아이가 저런 행동을 하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울기까지 했다. 내가 물었다.

“어머니가 정확하게 원하시는 게 뭐예요? 아이가 학교에서 친구들과 아무 갈등도 안 겪는 거예요? 아니면 아이가 친구들과 문제가 있을 때마다 모든 것을 완벽하게 처리하는 거예요? 그것도 아니면 그냥 어떤 일이 있어도 엄마한테 전화를 안 하는 거예요? 아이가 울든 말든 전화를 안 받으시면 되요. 그럼 간단합니다. 그걸 원하세요?”

엄마는 그건 자신이 원하는 바가 아니라고 했다. 그래서 내가 말을 이었다.

“4학년 밖에 안 된 아이가 자신의 주변에서 일어나는 갈등을 스스로 해결하고 자신의 감정을 완벽하게 컨트롤할 수는 없어요. 아이가 엄마한테 전화를 하는 이유는 자신이 얼마나 힘든지 엄마가 알아주면 좋겠고, 엄마와 이야기를 하면서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힘을 얻으려는 거예요. 그런데 엄마가 그걸 안 해주고 있기 때문에 반복해서 전화를 하는 것이죠.”

중학교 2학년 남자아이의 엄마는 아이가 학교에서 있었던 일을 얘기하면서 집에 와서 막 화를 낸다고 걱정했다. 아이가 반에서 반장을 맡고 있는데 같은 반 아이들이 협조를 안 한다고 화를 내고, 친구들이 약속을 안 지킨다고 짜증을 부린다는 것이다. 나는 엄마에게 말했다.

“아이 입장에서 생각해보세요.자신이 반장이면 반을 잘 이끌고 싶은 마음이 있으니까 협조를 안 하는 친구들에게 당연히 화가 나겠죠. 아이는 자신이 얼마나 화가 나는지 이해받고 싶어서, 그럼에도 잘하고 있다고 칭찬받고 싶어서 엄마한테 얘기하는 거예요. 그런데 엄마가 원하는 걸 해주지 않으니 더욱 심하게 화를 내는 거죠.”

두 아이는 모두 정상적인 아이들이다. 친구와 싸워서 울고 싶고, 친구들의 비도덕적 행동에 화가 나는, 당연한 감정을 겪고 있는 중이다. 그리고 그 답답함과 속상함을 자신과 가장 친한 엄마에게 토로하고 있을 뿐이다. 그런데 엄마들은 아이들의 감정을 받아주고 위로를 건네기는커녕 “네가 문제다!”라며 아이를 다그친다.

겨우 초등 4학년 아이가 자신의 갈등을 완벽하게 컨트롤하기 바라고, 중학교 2학년 남자아이가 자신의 감정을 제대로 통제하기를 바란다. 아이가 훌륭한 성적을 가지고 오기를 바라는 것뿐만 아니라 사춘기를 지나기도 전에 완벽한 인격까지 겸비하기를 바란다. 요즘 엄마들의 이런 욕망을 볼 때면 화가 난다.

엄마가 해야 할 행동은 아이의 감정에 충실하게 반응해주는 것이다. 속상한 아이, 화가 난 아이의 마음에 진심으로 공감하고, 마음이 다친 아이를 최선을 다해 위로하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상황에 잘 대처했음을 칭찬하고, 아이가 비슷한 상황을 또 만나더라도 스스로 잘 해결할 수 있는 힘을 주는 일이 엄마의 역할이다. 아이가 이렇게 안정적인 상황을 반복해서 겪다보면 아이는 스스로의 감정을 통제할 수 있는 성숙한 성인으로 자라나는 것이다.

만약 아이들이 벌써 인격적으로 훌륭하다면 아이 옆에 엄마는 필요 없다. 당신은 아이에게 불필요한 존재인 것이다. 하지만 당신은 본인이 아이에게 꼭 필요한 존재라고 느낄 것이다. 그렇다. 아이에게 엄마는 없어서는 안 될, 반드시 필요한 존재다. 아이를 다그치고 의심하며 측정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아이를 더 이해하고 사랑하기 위해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