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에 국내 첫 참선 명상마을 들어선다
문경에 국내 첫 참선 명상마을 들어선다
  • 승인 2018.07.12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암사 부근 연면적 1만여㎡
禪 체험센터 기공식 갖고 착공
250억 들여 2021년 완공 목표
명상실·무문관·숙박시설 등
300명 동시 수용 공간 조성
국내외 관광객 증가 ‘기대’
문경세계명상마을조감도
12일 기공식을 갖고 본경 조성공사에 들어간 문경세계명상마을 조감도.




구산선문 천년고찰 희양산 봉암사 자락에 들어 설 국내 유일의 선(禪) 체험센터인 문경세계명상마을이 12일 기공식을 갖고 본격 착공에 들어갔다.

총 부지면적 9만2천982㎡, 건축연면적 1만1천㎡의 규모에 전통을 아우르는 현대건축물로 건립될 예정이다.

이번에 착공하게 된 문경세계명상마을은 한국 전통의 참선 명상을 다양하게 체험할 수 있도록 꾸며진다.

300명을 동시에 수용할 수 있는 명상실과 무문관, 토굴(꾸띠), 숙소, 식당, 차실, 숙소 등이 갖춰진다.

전체 사업비는 250억으로 국비와 지방비를 포함한 봉암사의 자체재원이며 한반도에 선이 전래된 지 1200주년이 되는 2021년 개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때는 문경에 고속전철도 개통돼 문경의 관광객 증가와 함께 명상 참여 인구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경북도와 문경시는 투자심사, 도시계획결정고시, 건축허가와 환경영향평가 등 법적절차와 건축, 환경 등 분야별로 유기적인 협조아래 원활한 착공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왔다.

국내에는 템플스테이를 통해 참선과 명상이 소개돼 많은 외국인 관광객들에게도 인기 있는 관광 상품이 되고 있다.

유럽과 미주 등 서구에서는 이미 명상과 선수행이 21세기 새로운 문화로 떠오르고 있다.

고윤환 문경시장은“2021년 문경 세계명상마을이 본격 운영되면 국내는 물론 중국, 일본, 미국 등 세계 각국에서 연간 수 백만명이 다녀갈 것으로 기대된다”며 “명상 인구가 봉암사, 대승사, 김룡사 등의 유명사찰과 문경새재를 찾을 것으로 보여 관광 활성화와 함께 세계속의 문경이라는 도시 브랜드가 향상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경=전규언기자 jungu@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