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FA “정몽준 명예부회장직 박탈한 적 없다”
FIFA “정몽준 명예부회장직 박탈한 적 없다”
  • 승인 2018.07.12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징계와 직 유지는 관련 없어”
국제축구연맹(FIFA)의 징계가 해제된 정몽준 대한축구협회 명예회장이 징계 여부와 관련 없이 FIFA 명예부회장직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대한축구협회는 12일 “FIFA는 최근 파트마 사무라 사무총장 명의로 정몽준 명예회장에게 서신을 보내 이 같은 사실을 밝혔다”고 전했다.

FIFA는 서신에서 “2011년 FIFA가 정 명예회장에게 부여한 FIFA 명예부회장 직위는 징계로 상실된 적이 없다”라며 “앞으로도 해당 직위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몽준 명예회장은 ‘2018년, 2022년 월드컵 유치와 관련해 영국과 투표 담합을 했고, 한국의 월드컵 유치를 위해 동료 집행위원들에게 편지를 보냈다’는 이유로 2015년 10월 FIFA 윤리위원회로부터 자격정지 6년의 징계를 받았다.

이후 5년으로 징계가 감경된 정 명예회장은 지난해 4월 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정식 제소했다.

CAS가 지난 2월 FIFA의 징계를 1년 3개월로 줄이면서 정 명예회장의 징계도 2017년 1월 7일부로 끝났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