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 주민 치매극복 적극 나서
영양 주민 치매극복 적극 나서
  • 승인 2018.07.12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부터 ‘쉼터프로그램’ 운영
치매환자쉼터-1


영양군은 지난해 12월에 설치된 치매안심센터가 정착됨에 따라 7월부터 단계별 치매인지재활프로그램운영 등으로 치매안심센터 역할과 기능을 확대함으로써 주민의 치매극복에 앞장서고 있다.

단계별 치매인지재활프로그램은 등록된 치매환자 대상 ‘치매환자쉼터프로그램’, 인지저하나 경도인지장애 진단자 대상 ‘인지강화프로그램’, 65세이상 일반노인대상 ‘치매예방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다.

내용으로는 인지자극, 현실인식훈련, 정서 및 건강교육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이 프로그램들은 치매안심센터의 작업치료사, 간호사 등 전문교육을 이수한 직원들이 운영을 하며 특히 치매환자쉼터 프로그램은1회 3시간 동안 운영함으로서 낮 시간 돌봄 지원 기능도 되어 환자가족의 부양부담과 스트레스 감소에도 효과가 기대된다.

상반기 동안은 치매안심센터의 정착 단계로 지역의 치매현황 조사와 치매선별검사, 조기검진 등을 집중 실시했으며 하반기부터는 조사된 자료를 바탕으로 사후관리를 진행해 나가며 탄탄한 치매안심센터의 면모를 갖추게 된다.

안수현 군 보건소장은 “통합적 치매관리 서비스를 시행하여 치매사각지대 해소 및 치매부담경감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영양=이재춘기자 nan9056@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