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
이사
  • 승인 2018.07.15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선주




이사한다고

집안의 책 정리를 했다

온통 벽면이 휑하다

종일 면벽수행만 한다

저 너머의

그 길은

한 티끌인가?


 ◇박선주=서울 출생.
 2005년 ‘사람의 문학’으로 등단.


<해설> 화자는 어떤 이유에서건 이사를 하려 하는데 문제는 서재의 책이다. 읽던, 읽지 않던 간에 그것이 차지한 면적이 크고, 큰 만큼 허무했을 땀과 열정, 생각의 깊은 늪이 독식해 왔을 삶에 대한 회의 같은 것들이 미련으로 남아 책장 정리가 힘들었을 것이다. 시인들이라면 한번쯤은 겪고 넘었어야 할 또 하나의 커다란 산이다.

-정광일(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