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아오, 마티세에 ‘TKO’ 승
파키아오, 마티세에 ‘TKO’ 승
  • 승인 2018.07.15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WBA 웰터급 세계 챔피언 올라
필리핀의 복싱 영웅 매니 파키아오(40·필리핀)가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TKO승을 거두고 재기에 성공했다.

파키아오는 15일(한국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악시아타 아레나에서 세계복싱협회(WBA) 웰터급 챔피언인 루카스 마티세(36·아르헨티나)를 7라운드 TKO로 꺾고 세계 챔피언 자리에 올랐다.

파키아오는 2009년 이후 처음으로 KO승을 거두고 은퇴설을 일거에 걷어냈다. 파키아오는 2015년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와의 ‘세기의 대결’에서 패한 데 이어 지난해 7월에는 호주의 무명 복서 제프 혼에게 심판 전원 일치 판정패하며 자존심을 구겼다.

파키아오는 혼과의 재대결을 포기하고 다음 상대로 마티세를 고른 뒤 복싱의 메카인 미국이 아니라 모국에서 가까운 말레이시아에서 경기하기를 희망했다.

1978년 12월 17일생으로 한국 나이로 불혹을 넘긴 파키아오는 또 한 번 패하면 은퇴할 가능성도 있었다. 그 역시 마티세와 일전을 앞두고 “마지막 경기라고는 말하고 싶지 않지만 만약에 패한다면 진지하게 고려해볼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파키아오는 39승 중 36KO를 자랑하는 묵직한 펀치력의 마티세를 상대로 되려 3차례나 다운을 빼앗아내며 자신의 시대가 아직 저물지 않았음을 알렸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