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올스타, 4년 만에 ‘드림’ 제압
나눔올스타, 4년 만에 ‘드림’ 제압
  • 승인 2018.07.15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넥센 김하성, 미스터 올스타 선정
프로야구 올스타전 성료
김하성 ‘더 뉴 K5’ 부상 수상
kt 타자 강백호 투구 ‘눈길’
박치국, 33년 만 투·타 겸업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의 중심 타자 김하성(23)이 프로야구 올스타전에서 최고의 별이 됐다.

김하성은 14일 울산 문수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올스타전에서 홈런 2방을 앞세워 3타수 2안타를 치고 3득점에 4타점을 올렸다.

나눔 올스타(KIA·NC·넥센·한화·LG)는 김하성, 재러드 호잉(한화), 유강남(LG)의 대포 4방으로 드림 올스타(두산·SK·롯데·삼성·kt)를 10-6으로 꺾고 4년 만에 우승을 맛봤다.

나눔 올스타는 우승 상금 3천만원을, 지난해 한국시리즈 우승팀 감독 자격으로 나눔 올스타를 이끈 김기태 KIA 감독은 승리감독 상 트로피와 함께 상금 300만원을 각각 받았다.

김하성은 경기 후 출입기자단의 최우수선수(MVP) 투표에서 52표 중 26표를 획득해 호잉(25표)을 간발의 차로 따돌리고 ‘미스터 올스타’로 뽑혔다.

이벤트로 열린 퍼펙트히터에서 우승해 상금 300만원을 거머쥔 김하성은 MVP 트로피와 함께 약 3천만원 상당의 기아자동차 중형 세단 ‘더 뉴 K5’를 부상으로 받아 인생 최고의 날을 보냈다.

우수 타자상과 우수 투수 상은 각각 5타수 3안타 2타점을 올린 호잉, 1⅓이닝 3탈삼진 무실점한 김윤동(KIA)에게 돌아갔다. 둘은 상금 300만원을 받았다.

울산을 뒤흔든 폭염 경보에도 올스타전은 매진(1만1천500석)을 달성해 뜨거운 열기를 반영했다.

고교 시절 4번 타자 겸 팀의 에이스로 뛴 ‘괴물 신인’ 강백호(kt)는 드림 올스타의 좌익수로 선발 출전한 뒤 6회엔 마운드에 올라 색다른 볼거리를 줬다.

그는 최고 시속 148㎞의 강속구를 앞세워 삼진 2개를 잡아 큰 박수를 받았다. 올스타전에서 타자의 투수 겸업은 1985년 원조 김성한(전 해태 타이거즈) 이래 강백호가 33년 만에 역대 두 번째로 이뤘다. 같은 팀의 박치국은 6회 구원 등판해 타석에도 서 김성한·장명부(이상 1985년) 이래 역시 33년 만에 투수의 타자 겸업 사례를 연출했다.

홈런 레이스에선 드림 올스타의 이대호(롯데)가 연장 접전에서 호잉을 따돌리고 우승해 9년 만에 우승 타이틀을 탈환했다.상금 500만원과 LG 트롬 건조기가 부상으로 이대호에게 향했다.

10개 구단은 16일까지 짧은 올스타 휴식기를 마치고 17일 KBO리그 후반기 레이스를 재개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