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르버, 윌리엄스 꺾고 윔블던 女 단식 제패
케르버, 윌리엄스 꺾고 윔블던 女 단식 제패
  • 승인 2018.07.15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 통산 세 번째 메이저 우승
2-0 제압…2016년 패배 설욕
케르버-윔블던우승-2
안젤리크 케르버(10위·독일)가 14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에서 열린 윔블던 테니스대회 여자단식 결승에서 우승한 뒤 트로피에 입을 맞추고 있다. 연합뉴스


안젤리크 케르버(10위·독일)가 윔블던 테니스대회(총상금 3천400만 파운드·약 499억원) 여자단식 정상에 올랐다.

케르버는 14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에서 열린 대회 12일째 여자단식 결승에서 세리나 윌리엄스(181위·미국)를 2-0(6-3 6-3)으로 제압했다.

이로써 케르버는 2016년 호주오픈과 US오픈에 이어 개인 통산 세 번째 메이저 대회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우승 상금은 225만 파운드(약 33억5천만원)다.

2016년 윔블던 결승에서 패했던 윌리엄스를 다시 마주 선 케르버는 2년 만에 성사된 재대결에서 설욕전을 펼쳤다.

케르버는 프랑스오픈에서만 우승하면 ‘커리어 그랜드 슬램’을 달성하게 된다.

반면 지난해 9월 딸을 낳고 올해 코트로 복귀한 윌리엄스는 결승까지 순항했지만 발 빠른 수비력을 앞세운 케르버의 코트 커버 능력을 당해내지 못하고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케르버는올해 호주오픈 4강, 프랑스오픈 8강 등 메이저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내며 반격의 발판을 마련했고, 윔블던 결승에서 윌리엄스를 잡고 세계 랭킹을 4위까지 끌어올리게 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