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컵 대신 ‘골든볼’ 품은 모드리치
우승컵 대신 ‘골든볼’ 품은 모드리치
  • 승인 2018.07.16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로아티아 캡틴 맡아 2골1도움
핵심 전력 활약…아자르 ‘실버볼’
모드리치
루카 모드리치
세계 최고의 미드필더 중 한 명으로 꼽히는 크로아티아의 루카 모드리치(33·레알 마드리드)가 2018 러시아 월드컵 축구대회 최우수선수인 ‘골든볼’의 영예를 안았다.

모드리치는 16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결승전 이후 시상식에서 ‘아디다스 골든볼’ 수상자로 결정됐다.

골든볼은 월드컵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주어지는 상이다. 국제축구연맹(FIFA) 기술위원회가 추린 후보 중 기자단의 투표로 수상자가 정해진다.

모드리치는 이날 결승전에서 크로아티아가 프랑스에 2-4로 지며 사상 첫 우승의 문턱에서 아쉬움을 남겼지만, 골든볼로 조금이나마 위안을 얻었다.

크로아티아의 캡틴이자 중원 사령관인 모드리치는 이번 대회에서 자국의 첫 결승진출을 이끈 활약을 인정받았다. 드러나는 기록은 2골 1도움으로 다른 후보들에 비해 높지 않았으나 팀의 핵심으로 든든히 역할을 했다.

벨기에의 간판스타 에덴 아자르(첼시)가 2위인 ‘실버 볼’을, 우승팀 프랑스의 앙투안 그리에즈만(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이 3위인 ‘브론즈 볼’을 가져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